이전
    다음

    입력 2019-05-23 13:42:14, 수정 2019-05-23 18:23:41

    [SW현장] #음악#열정#감성…‘로켓맨’에 담긴 ‘엘튼 존 DNA’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세계적인 스타 엘튼 존의 인생이 영화로 재탄생한다. 그저 일대기적 영화가 아니다. 음악, 감성, 스토리까지 그의 모든 DNA가 영화 ‘로켓맨’에 오롯이 녹아 들었다. 

       

      23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로켓맨’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연 배우 태런 에저튼과 덱스터 플레처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로켓맨’은 천재적인 음악성과 독보적인 노래로 세상을 뒤흔들며 대중을 사로잡은 엘튼 존의 음악, 무대, 인생을 담아낸 작품이다. 영화의 주인공 엘튼 존은 전 세계 3억 5천만장 앨범 판매, 80개국 3,500회 공연, 그래미 어워즈 5회 수상 등 음악 역사에 길이 남을 기록들을 세운 스타로 현재까지도 전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영화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로 국내팬들의 사랑을 받은 배우 태런 에저튼이 엘튼 존의 생애를 연기했다. 태런 에저튼은 “엘튼 존과 끊임없이 소통했다. 캐릭터를 연구하다 보니 그와 내가 비슷한 점이 많았다. 그 어떤 때 보다 이 영화 작업에 많은 노력을 쏟았다”고 언급했다.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그는 “(인물을) 열정적으로 표현하고자 집중했다. 감독님의 비전에 녹아들어서 시도도, 접근법도 한 차원 높게 담고 싶었다”고 답했다.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을 통해 엘튼 존과 만났던 태런 에저튼은 “당시엔 수 백만 팬 중 하나였다. 영화를 찍으며 알아가는 과정이 즐거웠다”고 돌아봤다. “배역에 선정됐을 때, 엘튼 존과 나의 성격에 유사성이 있다고 생각했다”는 그는 “삶에 대한 사랑, 즐거움, 예민함 등 많은 부분이 그랬다. 독보적이고 상징적인 인물이지만 멀리있는 사람이 아니었다. 일상적인 이야기를 나누며 나에게 많은 시간을 투자해 준 엘튼 존에게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래서 더 잘 표현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많이 느끼게 됐다고. 더불어 “덱스터 플레처 감독의 열정과 긍정성이 적극 투영돼 결과물이 탄생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에 덱스터 플레처 감독은 “어려움도 있었지만 창의적 접근을 위해 매일 깨어있으면서 삶의 순간순간을 담아내려 노력했다. 엘튼 존의 곡에는 캐릭터의 감정을 담을 수 있는 많은 곡들이 있었다. 그의 스토리텔링도 잘 담져 있었다. 엘튼 존의 아이디어와 지지가 있었고, 추가로 태런의 좋은 목소리가 있어 가능했다”고 했다.

       

      ‘로켓맨’은 화려하고 컬러풀하고 밝은 영화다. 태런 에저튼은 “눈 호강할 수 있는 영화”라고 표현했다. 무엇보다 태런 에저튼은 엘튼 존의 독특하고 화려한 패션, 헤어 라인과 눈썹 모양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그는 “(의상이) 너무 좋았다. 연기하면서도 영향을 받았고, 아직도 내 옷에 영향이 남아있는 듯하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엘튼 존의 삶을 연기하는데 의상은 굉장히 중요한 도구였고, 퍼포먼스에도 영감을 많이 받았다며 “이런 의상이 없었다면 연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영화 ‘라라랜드’ ‘보헤미안 랩소디’에 이어 또 하나의 음악 영화가 탄생할 예정이다. ‘로켓맨’은 노래, 무대, 의상, 뮤지컬까지 ‘오감만족’ 음악 영화를 예고했다. 덱스터 플레처 감독은 “엘튼 존은 알면 알 수록 놀라운 사람이다. 영화에 담고자 한 건 자애롭고 영리하지만 또 독특하고 화려한 그에 대해 가진 느낌”이라고 되짚었다. ‘진정한 엘튼 존의 모습’을 담아내는 게 목표였다고 밝힌 그는 “‘로켓맨’에는 엘튼 존의 DNA가 담겼다. 3인칭이 아닌 1인칭의 느낌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