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0 10:08:34, 수정 2019-05-20 10:08:36

    2019 포항스틸러스배 클럽대항 축구대회 성황리에 막내려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2019 포항스틸러스배 클럽대항 축구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포항스틸러스(이하 포항)는 지난 19일 "포항이 주최하고 포항시축구협회가 주관하는 2019 포항스틸러스배 클럽대항 축구대회가 18일 오후 성공적으로 끝마쳤다"고 알렸다.

       

      포항 지역의 축구 발전과 축구 인구 저변확대를 위해 개최된 이번 동호인 클럽 축구대회는 지난해 7년 만에 부활한 이후 2년 연속 개최되며 지역 축구인들의 환호를 받았다.

       

      11∼12일 이틀에 걸쳐 지역 축구인들의 열띤 토너먼트를 통해 가려진 4강팀들은 이날 준결승과 결승을 치르고 우승팀을 가렸다. 

       

      총 4개부로 나누어 운영된 이번 대회의 우승은 청년부 아우토반축구클럽, 중년부 2.7축구클럽, 장년부 창포축구클럽, 노년부 포항축구인클럽이 차지했다. 부문별 최우수 선수상과 감독상 모두 우승팀에서 나왔다. 청년부 아우토반축구클럽의 장성건 감독과 이창덕 동호인, 중년부 2.7축구클럽의 방경래 감독과 정호수 동호인, 장년부 창포축구클럽의 정삼용 감독과 김남호 동호인, 노년부 포항축구인클럽의 최평을 동호인이 각각 감독상과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했다. 이 외에도 준우승, 3위, 우수 선수상, 심판상 등이 시상되었다.

       

      포항은 포항을 연고로 하는 유일한 프로스포츠 구단으로서 앞으로도 지역 생활 축구의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꾸준히 이어나갈 예정이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포항스틸러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