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16 03:00:00, 수정 2019-05-15 10:15:40

    스타벅스 리저브 5년만에 누적 450만잔 판매, 스페셜티 커피 시장 꾸준히 성장

    • [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스타벅스의 스페셜티 커피 ‘리저브’가 지난 4월 누적 판매량 450만잔을 돌파했다. 지난 2014년 3월 출시 이후 약 5년만이다. 

       

      스타벅스 리저브는 전 세계적으로 극소량만 수확해 한정된 기간에만 경험할 수 있는 스페셜티 커피로, 전 세계 78개국의 스타벅스 진출 국가 중 28개국에 이를 취급하는 ‘R’매장이 있다. 최상급 전용 머신에서 뽑아내는 에스프레소, 케멕스, 사이폰 등 원두와 추출방식을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타벅스 리저브는 지난 2016년 하반기에 누적 판매량100만잔을 돌파한데 이어, 2018년 상반기 200만잔, 하반기 300만잔을 돌파한 바 있다. 특히 올 들어 4월까지의 리저브 음료 판매량은 벌써 전년도 판매량의 50%를 넘어서며 역대 최고의 판매율을 이어가고 있다. 3월부터 4월까지 두 달동안 약 50만잔의 리저브 음료가 팔려 나갔다. 이와 같은 추세면 상반기 내 누적 500만잔 돌파도 예상된다.

       

      리저브 음료 판매 매장은 지난 2014년 10개 매장에서 2019년 현재 87개 매장으로 확대 된 바 있다. 특히 이 87개 매장 중에는 독립된 리저브 전용 바를 갖춘 리저브 바 매장이 48곳을 차지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리저브 매장을 계속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 2014년 10종의 리저브 원두 소개를 시작으로, 지난 5년간 국내에 소개된 리저브 원두는 총 106종까지 늘어났다. 여기에 리저브 콜드 브루, 리저브 에스프레소 베리에이션 음료 등이 꾸준히 소개됐다. 

       

      현재 국내 스타벅스에서는 추출 방식에 따른 드립 음료 5종과 에스프레소 음료 10종, 아이스크림 음료 3종, 특화 음료 4종, 체험 메뉴 음료 2 종 등 총 24종의 다양한 리저브 음료가 제공되고 있다.

       

      한편, 국내 카페 시장은 약 5조6000억원 규모로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 3위, 1인당 연간 카페 소비액은 92.3달러로 이스라엘에 이어 세계 2위다.(유로 모니터 기준) 최근 국내 커피 소비자들은 ‘가성비’와 ‘가심비’로 양극화가 뚜렸해졌다. 사무실 밀집 지역의 카페들은 단돈 100원에 민감한 소비자들을 잡기 위해 출혈 경쟁을 이어가고 있고, 편의점표 원두커피도 가격 전쟁에 가세했다. 반면, 테라로사, 커피 리브레, 프릳츠, 앤트러사이트, 펠트, 카페 뎀셀브즈 등 스페셜티 커피를 직접 로스팅해 판매하는 토종 업체의 성장세도 꾸준히 이어졌고 최근 성수동에 미국 브랜드 블루보틀 1호점이 들어서며 고급 커피 시장은 후끈 달아 올랐다. 

       

      kwjun@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