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14 09:40:57, 수정 2019-05-14 09:40:59

    [톡★스타] ‘봄밤’ 정해인 “배려심·따뜻함·승부욕, 유지호의 키워드”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봄밤’ 정해인이 유지호 캐릭터를 소개했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은 어느 봄날, 두 남녀가 오롯이 사랑을 찾아가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 드라마. 잔잔한 일상에 갑작스럽게 찾아온 감정으로 격한 마음의 진동을 겪을 두 남녀의 사랑 이야기다. 자신의 행복을 추구하는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 역의 한지민과 따스하고 강직한 약사 유지호(정해인)로 분한 정해인의 리얼 감성 로맨스가 예고됐다. 작위적이지 않고 사랑 그 자체를 오롯이 전한다는 각오다.에서 정해인이 연기하는 유지호 캐릭터의 새로운 이면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이 호기심이 더해가고 있다.

      극 중 약사라는 직업을 가진 유지호(정해인)는 그와 어울리는 따뜻하고 강직한 성격을 지녔다. 새하얀 가운을 입은 채 저마다의 상처를 달고 들어오는 사람들을 대하는 그의 눈빛에는 언제나 온기가 서려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어루만질 예정이라고.

       

      정해인(유지호 역) 특유의 맑고 올곧은 기운을 덧입혀 ‘봄밤’ 속 유지호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는 가운데 그는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묻는 질문에 “50% 정도 인 것 같다”고 답했다. “성격적으로는 비슷하지만 상황적으로는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나도 지호처럼 나름대로 삶의 철학과 신념이 있고 어떤 상황에서든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 점이 비슷하다. 하지만 캐릭터 설정상 다른 부분도 있어 유지호라는 캐릭터를 더 깊게 이해하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며 진솔한 생각을 전했다.

       

      그의 답에서는 보다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인물을 선보이기 위해 고민을 거듭하는 남다른 노력이 엿보였다. 과연 실제 자신의 모습과 차이점을 만든 유지호의 설정이 무엇일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정해인은 유지호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세 가지 키워드로 “사람에 대한 ‘배려심’과 ‘따뜻함’ 그리고 ‘승부욕’이지 않을까 싶다”며 색다른 면모까지 예고했다. 그가 어떤 것에 승부욕을 불태우게 될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드리고 있다.

       

      오는 2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봄밤’은 달라진 시청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기존 밤 10시에서 1시간 당겨진 밤 9시에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제이에스픽쳐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