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4-18 11:00:00, 수정 2019-04-18 12:59:18

    한 시즌 최다골까지 -1...물오른 손흥민 누가 막으랴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슈퍼손’ 손흥민(27·토트넘)이 개인 통산 한 시즌 최다골을 정조준한다.

       

      토트넘은 18일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이하 UCL) 8강 2차전에서 3-4로 패했다. 이기지 못했지만 1차전에서 1-0으로 이겼던 토트넘은 ‘원정다득점’ 원칙에 따라 합계스코어 4-4가 되어서도 4강에 오를 수 있었다.

       

      토트넘을 다음 라운드로 이끈 건 에이스 손흥민이었다. 주포인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터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측면 자원인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를 최전방에 기용했다. 변수 때문에 나온 변칙이었지만 손흥민은 어디서든 빛났다.

       

      갈 길이 급한 맨시티는 경기 시작부터 라인을 높게 올려 공격적인 운영을 펼쳤다. 그 덕에 전반 4분 라힘 스털링이 선제골을 넣으며 승부의 균형을 바로 잡았다. 하지만 손흥민이 곧장 득점하며 분위기를 내주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전반 7분 상대 수비가 걷어낸 공을 슈팅으로 연결해 동점골을 넣었다.

       

      3분 뒤 손흥민은 다시 맨시티 골망을 갈랐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받아 공이 크게 휘어지는 인사이드 슈팅으로 역전골에 성공했다. 평소 그가 좋아하는 상황이었고 정확한 마무리가 돋보였다. 경기력이 물올랐다는 걸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토트넘이 구단 역사상 첫 UCL 4강을 가는 데 크게 기여한 손흥민이다. 이로써 그는 PSV 아인트호번 시절의 박지성과 이영표에 이어 세 번째로 UCL 4강 무대를 밟는 한국인이 됐다.

       

      구단뿐만 아니라 개인 기록 경신 여부도 목전이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의 두 번째 시즌이었던 2016∼2017시즌에 총 21골을 기록하며 프로 데뷔 이후 가장 많은 골을 넣었는데, 이번 맨시티전에서 시즌 20호 골을 작렬했다. 두 골만 더 넣으면 최다 득점을 새로이 하게 된다.

       

      가능성은 충분하다. 리그 일정이 5경기나 남았으며, 아약스와의 UCL 4강 1경기(1차전은 경고 누적으로 결장)가 남았다. 결승전에 진출한다면 손흥민이 출전할 수 있는 건 최대 7경기가 된다. 지금과 같은 경기력이면 최다 득점 경신은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토트넘 홋스퍼 페이스북 페이지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