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4-17 07:00:00, 수정 2019-04-17 09:38:38

    [SW엿보기] “잘하는데 어떻게 내려요” 김기태 감독의 행복한 고민

    • [스포츠월드=사직 전영민 기자] “잘하는데 어떻게 내려요.”

       

      김기태 KIA 감독의 표정이 밝아졌다. 어두웠던 얼굴에 볕이 들기 시작했다. 반등의 기미가 보여서다. 에이스 양현종이 직전 등판에서 구속을 되찾았다. 부상으로 이탈했던 이범호가 돌아왔고, 주장 김주찬도 16일 사직 롯데전에서 1군에 복귀했다. 개막 직후부터 줄곧 가라앉았던 더그아웃 분위기도 조금씩 올라오고 있다.

       

      이창진의 존재감이 크다. 외국인 선수 제레미 해즐베이커의 공백을 지우고 있어서다. 사실 외인 타자의 이탈은 팀 전력에 미치는 영향이 클 수밖에 없다. 존재 유무에 따라 타선의 짜임새나 폭발력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즐베이커가 빠진 이후 팀 타선이 살아나는 모양새다. 우연찮게 다가온 중견수 포지션은 이창진이 손에 넣었다.

      기회를 부여잡고 있다. 방망이가 뜨겁다. 시범경기에서부터 홈런포를 쏘아 올리더니 정규리그까지 기세를 이어오고 있다. 주로 6번 타순에 나서는데 때려내는 안타의 순도가 높다. 타순도 가리지 않는다. 14일 문학 SK전에선 2번 타자로 나서 결승 투런포까지 그려냈다. 두 경기 연속 멀티히트였다. 최형우마저 부진한 터라 이창진의 활약은 KIA에 천군만마다. 주루플레이에서도 몸을 아끼지 않는다. 주 포지션은 3루수인데 중견수 수비까지 온전히 소화하고 있다. “중견수 수비가 재미있다”고 자신할 정도다.

       

      김기태 감독이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다른 타자들도 타격감을 되찾고 있어서다. 지난 3일 2군으로 내려갔던 나지완이 연일 장타를 때려내고 있다. 퓨처스리그 7경기에 나서 타율 0.357(14타수 5안타), 4홈런 8타점을 쓸어 담았다. 1군으로 불러들이기에 충분한 성적이다. 다만 자리가 없다. 누군가 1군으로 올라오기 위해선 반대로 2군으로 내려갈 이가 필요한데 뺄 선수가 없다. 이창진, 류승현, 박찬호 등 각자 맡은 역할을 충분히 소화하고 있다.

       

      “잘하고 있는데 어떻게 내리나. 2군으로 보낼 명분도 없다.” 김기태 감독의 반문이다. 잘 하고 있는 선수를 굳이 1군에서 제외할 이유가 없다. 이름값만 보고 라인업을 교체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아쉬움만 가득했던 팀 타선, 이제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