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4-03 16:22:45, 수정 2019-04-03 16:44:24

    검증된 조합이 만났다…김재욱♥박민영, 불타오를까 [SW현장]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봄맞이 본격 로맨틱코미디가 온다. 각종 로코 드라마에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던 바 있는 ‘검증된’ 배우 박민영과 김재욱이 만났다. 두 배우의 로맨틱 코드가 불꽃을 일으킬 수 있을까.

       

      3일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민영, 김재욱, 안보현을 비롯해 홍종찬 PD가 참석했다.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다. 

       

      먼저 홍 PD는 “드라마를 준비하면서 덕후(스타를 좋아하는 사람)가 현실과 먼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열심히 삶을 살아간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우리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사랑과 삼에 대해 많은 걸 느낄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맨틱 코미디는 주연 배우에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여성 시청자를 매료시켜야 하는 남자 주인공의 역할이 절대적이다. 김재욱은 해당 전제사항에 부합하는 배우다. 각종 작품에서 여심을 흔들었던 바 있기 때문. 극 중 미술관 천재디렉터 라이언 골드 역을 맡은 김재욱은 외모와 안목을 갖춘 미술계의 막강한 파워를 지닌 인물이다.

       

      김재욱은 “그동안 (저에게) 밝은 모습을 기대하셨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작품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안 해봤던 연기를 도전하고 있으며 감독님도 많은 도움을 주신다. 또한 박민영 배우에게도 의지하고 즐거운 촬영을 하고 있다”고 웃어 보였다.

       

      박민영은 미술관 큐레이터와 아이돌 덕후를 겸하는 성덕미 역을 맡았다. 덕후 생활을 숨기는 이중생활이 긴장감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전작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이번 출연에서도 연타석 홈런을 쳐낼지 관심이 쏠린다.

       

      박민영은 “전작이 많은 사랑을 받아서 이번에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작을 찍을 때 행복했던 기억이 많아서 이러한 작품을 찍으면 사람이 밝아질 수 있다는 부분 때문에 다시 도전하게 됐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한 “전작과 차별점이 있는 다른 캐릭터”라고 설명하면서 “내 세대엔 H.O.T.를 좋아하지 않으면 안 되는 세대였다. 이후 드라마를 팠고 드라마에서 성공한 덕후로 드라마를 찍고 있다”고 말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