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3-19 10:19:18, 수정 2019-03-19 10:19:18

    [톡★스타] ‘눈이 부시게’ 김가은 “김혜자 선생님과의 호흡 영광이었다” 종영 소감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혜자(김혜자, 한지민), 상은(송상은)의 모태 절친이자 혜자의 오빠인 영수(손호준)와 쌈 & 썸 케미를 선보이며 ‘멋쁨 대명사’ 현주로 자리 잡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김가은이 ‘현주’다운 특별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김가은은 본인만의 매력으로 걸크러쉬한 현주의 모습을 찰떡처럼 소화하는 것은 물론, ‘쌈&썸’ 사랑 앞에서 겉으로는 툴툴거려도 자신도 모르게 설레어 하는 모습 등 러블리한 매력을, 친구 앞에서는 옆에 있어줬으면 하는 누구보다 의리 있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현실 절친’의 모습을 보여주며 보는 이들에게 공감대는 물론, 헤어나올 수 없는 ‘현주 홀릭’을 선사했다. 

       

      이렇듯,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더해 작품에 활력을 더하고 있는 배우 김가은은 화제성은 물론,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까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가운데, 종영을 앞둔 아쉬운 마음과 함께 뜻 깊은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가은은 “이렇게 좋은 작품을, 그리고 ‘현주’ 캐릭터를 만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 감독님, 작가님께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고, 누구보다 고생 많으셨던 스태프 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 꼭 전하고 싶습니다!”라며 진심이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최고의 배우’ 김혜자 선생님과 호흡 맞출 수 있어 영광이었고, 존경합니다 선생님~!! 뿐만 아니라 훌륭하신 연기자 선. 후배님들과 함께 작품 할 수 있게 돼서 행복했습니다 모두들 고생 많으셨어요~!! 사랑합니다♥”라며 깊은 애정이 담긴 마음을 더했다.

       

      한편, 배우 김가은이 현주로서 보여주는 마지막 모습은 오늘 밤 9시 30분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JTBC, 드라마하우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