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3-11 14:33:41, 수정 2019-03-11 14:33:40

    농구팬 46% “‘홈경기’ 오리온, 전자랜드에 우세할 것”...농구매치 16회차 중간집계

    •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오는 12일 오후 7시 30분에 고양체육관에서 열리는 2018-19시즌 남자프로농구(KBL) 고양오리온-인천전자랜드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매치 16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참가자의 46.02%가 홈팀 고양오리온의 근소한 우세를 예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자세한 투표율을 살펴보면, 양 팀의 10점 이내 박빙을 예상한 참가자는 27.79%를 기록했고, 원정팀 전자랜드의 승리를 예상한 참가자는 26.19%로 나타났다. 

       

      전반전의 경우 고양오리온은 51.03%를 획득했고 인천전자랜드는 27.97%를 얻었다. 이어 양 팀의 5점 이내 접전 예상은 21.00%로 나타났다. 최종 득점대는 고양오리온이 90점대, 인천전자랜드가 80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16.12%로 1순위를 차지했다. 

       

      정규 시즌이 막바지로 치닫는 가운데 고양오리온과 인천전자랜드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먼저, 인천전자랜드는 이번 시즌 꾸준하게 좋은 경기력을 유지한 결과 리그 2위에 올라있다. 모비스(리그 1위)와의 경쟁에서는 4게임차로 약간 뒤쳐졌지만, 플레이오프진출에는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반대로 고양오리온은 6위를 기록하고 있다. 바로 뒤를 쫓고 있는 원주DB와는 1게임차승부를 계속하고 있다. 시즌 종료까지 단 3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최선의 결과를 얻어야 원주DB의 추격을 뿌리치고, 6강행 티켓을 확보할 수 있는 상황에 처한 고양오리온이다. 

       

      이번 시즌 상대전적에서 인천전자랜드는 고양오리온에게 4승1패를 기록해 우세한 모습을 보였다. 다만 경기 내용에서는 양 팀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양팀은 시즌 첫 맞대결이었던 11월 2일 경기를 제외한 모든 경기에서 6점차 이하를 기록하며 뜨거운 승부를 거듭해왔다. 

       

      리그 순위 및 최근 경기력을 고려하자면, 전자랜드의 우세를 점쳐야 하겠지만 이번 경기에도 변수는 존재한다. 먼저 전자랜드가 최근 10경기에서 5점차 이내의 접전 경기를 다섯 차례나 겪을 만큼 접전 치열한 승부를 계속해왔다는 점이다. 

       

      시즌 종반이라는 시점도 중요하지만, 전자랜드는 빠른 농구를 펼치는 팀이다. 많은 속공이 이뤄지는 전술의 특성상 접전 승부를 자주 연출할수록 체력적인 부담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전자랜드다. 

       

      더불어 홈에서 연승을 거듭하고 있는 전자랜드가 원정경기에서는 상대적으로 기복을 보이는 점도 이번 승부 예측이 조심스러운 부분이다. 전자랜드는 지난 2월 12일 하위권인 SK와의 경기에서 86-91로 패했고, 지난 7일 KT와의 경기에서는 66-82의 대패를 겪는 등 원정경기에서는 기복이 있는 모습을 연출했다. 

       

      이번 시즌 꾸준한 활약을 보여줬던 전자랜드가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서고 있는 것이 분명하지만,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절실한 경기를 펼쳐야 하는 쪽은 고양오리온이다. 안방의 이점을 가지고 있는 고양오리온이 최근 체력적인 부담이 높아진 전자랜드의 약점을 잘 공략한다면, 치열한 접전 승부 끝에 승리할 가능성도 다분한 경기다.

       

      한편 이번 농구토토 매치 16회차는 경기시작 10분 전인 12일 오후 7시 2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이밖에 농구토토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스포츠토토 홈페이지 및 공식 온라인 발매사이트인 베트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yeong@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