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2-02 14:24:49, 수정 2019-02-02 15:42:15

    [톡★스타] 조재윤 “SKY 캐슬’은 완벽한 드라마인 것 같다”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배우 조재윤이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종영소감을 밝혔다.

       

      조재윤은 2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SKY 캐슬’은 첫 촬영부터 마지막 촬영까지 케미가 너무 좋았다. 좋은 드라마의 전제는 좋은 대본과 연출, 그리고 연기라고 생각한다. 이 부분에서 ‘SKY 캐슬’은 참 완벽한 드라마인 것 같다. 좋은 분위기에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 배우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재윤은 이어 “‘SKY 캐슬’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 ‘SKY 캐슬’을 통해 처음으로 가족 테두리를 가지고 작품을 하게 됐다. 특히 사랑스럽고 아기자기한 가정을 꾸리는 역할이다 보니 많은 애착이 갔다. 우양우 캐릭터의 분량에 비해 시청자분들께서 주신 사랑이 너무 커서 기분이 묘했다. 덕분에 촬영하는 동안 더 사랑받고자 캐릭터에 욕심을 많이 냈다. 의상부터 소품 하나하나를 꼼꼼하게 준비했다. 이렇게 많은 애정을 쏟은 작품이라 헤어짐이 참 아쉽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조재윤은 신드롬급 인기를 끌고 있는 ‘SKY 캐슬’에서 진진희(오나라 분)의 남편 우양우 역을 맡아 톡톡 튀는 감초 연기를 펼쳤다. 조재윤은 아내와 상사의 눈치를 보는 현실적인 가장의 모습을 그려 공감대를 형성했고, 전반적으로 무거운 극의 분위기 속에서 귀여운 ‘찐찐’ 부부 케미를 보여줘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한편, 조재윤은 MBC 에브리원 ‘도시 경찰’과 tvN ‘커피 프렌즈’ 등 예능에도 출연하며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