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1-29 13:39:46, 수정 2019-01-30 16:31:02

    [톡★스타] 이하늬 “‘열혈사제’, 캐릭터 플레이가 살아있는 작품”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스크린에 이어 안방극장까지, 배우 이하늬의 활약이 기대된다.

       

      2월 15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열혈사제’는 SBS 금토극 포문을 여는 기대작이다. ‘김과장’, ‘굿닥터’ 등 탄탄한 필력을 자랑하는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명우 PD가 의기투합해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하늬는 ‘열혈사제’에서 파이팅 넘치는 욕망검사 박경선 역할로 시청자와 마주한다. 최근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극한직업’에 이어 안방극장까지 매력 질주를 이어갈 예정. 매 작품 자신만의 색깔과 개성으로 작품을 빛내는 이하늬이기에 기대가 더해질 수밖에 없다. 이하늬에게 드라마 ‘열혈사제’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 들어봤다.

       

      ▲“캐릭터 플레이가 살아있는 드라마.”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김남길)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그리고 그들의 수사를 방해하는 존재가 바로 이하늬가 맡은 박경선 검사다.

       

      이하늬는 ‘열혈사제’에 대해 “캐릭터 플레이가 살아있는 드라마”라고 소개하며, “제가 맡은 박경선 캐릭터가 흥미로웠고, 드라마가 담고 있는 이야기 또한 너무 재미있었다. 감독님, 작가님, 함께 출연하는 배우 분들과 팀이 되어 좋은 작품을 함께 만들어보고 싶었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냉온탕 오가는 박경선 캐릭터,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이하늬가 맡은 역할 박경선은 어떻게 보면 미움을 받을 수도 있는 악역이다. 연출을 맡은 이명우 PD 역시 시청자들이 볼 때 밉지 않고 러블리하게 표현할 사람이 누구일지 가장 많이 고민했다고. 최근 이하늬가 보여줬던 밝고 건강한 이미지들이 박경선 캐릭터를 잘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이하늬 캐스팅에 공을 많이 들였다는 전언이다.

       

      이하늬는 자신이 맡은 박경선 역할에 대해 “’출세’라는 강한 인생의 목표를 가진 채 물불 가리지 않고 돌진하는 모습은 물론, 허당기와 따뜻함 또한 함께 지니고 있는 인물이다. 냉온탕을 오가는 박경선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양면의 모습을 연기하면서 캐릭터의 중심을 잃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어떤 캐릭터든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배우 이하늬. 영화 ‘극한직업’ 속 장형사, 드라마 ‘역적’ 속 장녹수 등 매 작품 특별한 캐릭터를 보여주는 이하늬이기에, 또 한번 안방극장을 매료시킬 이하늬의 활약이 기다려진다. 이하늬가 출연하는 ‘열혈사제’는 2월 1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삼화네트웍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