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아시안컵] ‘조별리그 2연패’ 키르기스스탄 감독 “한국도 첫 월드컵선 우리와 비슷했을 것”

입력 : 2019-01-12 12:43:11 수정 : 2019-01-12 12:43:1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한국도 처음엔 비슷하지 않았을까요?”

 

파울로 벤투(50·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한국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아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안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으로 신승을 거뒀다. 한국 대표팀은 필리핀에 이어 키르기스스탄까지 1-0으로 물리치며 2연승에 성공, 대회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키르기스스탄은 2연패를 당했지만 골 득실에서 필리핀에 앞서 3위에 올랐다. 16강 직행 티켓은 놓쳤지만, 필리핀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기에 아직 희망을 놓기는 이르다. 우승후보로 꼽혔던 한국을 상대로 1점 차 석패를 당할 정도로 경기력 역시 크게 나쁘지 않았다.

 

알렉산데르 크레스틴 감독은 경기 후 패배에도 불구하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크레스틴 감독은 “오늘(12일) 패배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키르기스스탄은 아시안컵이 첫 메이저 대회였다. ‘한국도 첫 월드컵에선 지금의 우리와 비슷한 행보를 보이지 않았을까’란 생각도 든다”라고 말했다.

 

따라서 최종전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크레스틴 감독은 “우리의 방식대로 대회를 끝까지 마치겠다. 미래를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AFC 웹사이트 캡처.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좀비탐정' 임세주, 핑크 원피스 입고 하~트
  • '좀비탐정' 임세주, 핑크 원피스 입고 하~트
  • 배우 박주현, '좀비탐정' 제작발표회 눈부신 미모
  • 배우 한보름, 청순미 뿜뿜
  • 안젤리나 다닐로바, 우아한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