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10-26 09:53:14, 수정 2018-10-26 09:53:32

    [톡★스타] ‘마성의 기쁨’ 송하윤 “매일 더 사랑하고 행복하길”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송하윤이 ‘마성의 기쁨’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송하윤은 25일 종영한 MBN,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에서 주인공 '주기쁨' 역을 맡아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다.

       

      '마성의 기쁨' 방영 전 송하윤은 "내가 살아가게 될 인생이 곧 기쁨이다"고 말할 정도로 '주기쁨'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내비친 바 있다. 치열한 준비를 통해 인물과의 싱크로율을 끌어올린 송하윤은 이번 작품에서도 소름 돋는 캐릭터 소화력을 과시했다.

       

      극 중 주기쁨은 아시아를 호령하던 한류스타부터 살인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생계형 연예인까지, 극과 극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해 호평을 받았고, 보는 이를 무장해제시키는 애교와 눈물샘을 자극하는 오열 연기 등 폭넓은 감정 연기로 시청자를 울리고 웃겼다. 또한 최진혁(공마성 역)과의 로맨스 케미가 폭발하면서 안방극장에 핑크빛 설렘을 선사하기도 했다.

       

      송하윤은 "잊을 수 없는 응원의 시간을 선물해 주셔서 감사하다. 기쁨이를 마음 속 깊이 담고, 더 발전된 모습으로 보답하겠다"며 작품을 떠나보내는 소회를 밝히며 "매일 더 사랑하고 매일 더 행복하시길 바란다"라는 메세지로 주기쁨으로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송하윤은 MBC '내 딸, 금사월', KBS 2TV '쌈, 마이웨이'에 이어 '마성의 기쁨'까지 출연한 드라마마다 대박을 터뜨리며 '믿고 보는 배우'로 등극했다. '마성의 기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송하윤은 영화 '완벽한 타인'을 통해 바로 스크린 접수에 나선다.

       

      오는 31일 개봉하는 '완벽한 타인'은 사전 모니터 시사회에서 만족도 4.4(5점 만점 기준)를 기록하는 등 하반기 최고의 화제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송하윤은 명랑한 수의사 '세경' 역을 맡아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등과 호흡을 맞춘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골든썸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