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10-22 18:18:36, 수정 2018-10-22 18:18:36

    [토크박스] 김규민 "현수막에 공을 딱 맞추면 얼마나 좋을까요"

    • “현수막에 공을 딱 맞추면 얼마나 신날까요.”

       

      김규민 넥센 외야수는 요즘 매일이 신기하고 재밌다. 올 시즌 생애 첫 준플레이오프라는 큰 무대를 경험 중인데 22일 고척에서 열린 한화와의 3차전에선 첫 선발 출격을 명받았다. 기존 주전 외야수인 이정후가 2차전에서 어깨 탈골 부상을 입으며 김규민에게 기회가 온 것. 떨릴 만도 한 상황이지만 김규민은 “긴장되지는 않는다. 어느 정도 예상도 했다. 경기에 너무 안 나가서 체력도 넘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실 감동이 더 큰 김규민이다. 넥센은 포스트시즌 때 구장 외야 좌우측에 출전 선수, 코칭스태프 명단을 현수막으로 걸어둔다. 김규민은 매번 부러운 마음으로 이를 바라보곤 했는데 올해 드디어 그 소원을 이뤘다. 그는 “현수막에 내 이름이 걸려 있어 얼마나 신났는지 모른다. 내 이름이 달린 현수막에 홈런을 친다면 얼마나 더 기쁠까요”라고 되물었다. 김규민에게 포스트시즌은 긴장이 아닌 즐거움인 것이 확실하다.    

       

      고척=박인철 기자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