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10-14 20:05:16, 수정 2018-10-14 21:58:43

    LPGA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 전인지 인터뷰…"이번 대회 터닝포인트 될거 믿었다"

    • [인천(영종도)=강민영 선임기자]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2018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은 전인지(24)였다.

       

      전인지는 14일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파72)에서 열린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국가대항전으로 전 세계 골프팬들의 주목을 받았던 UL인터내셔널크라운에 박인비(30) 대신 한국대표팀에 참가해 우승의 주역이 됐다. 그 여세를 몰아 전인지는 우승에 다시 한번 더 도전했고 이번 우승으로 2년5개월 동안 따라다니던 ‘준우승 징크스’에서     벗어났다. 

       

      다음은 우승자 전인지와의 일문일답.

       

      -오늘 뒤진 채로 시작을 했는데 우승을 거뒀다. 지난주에 있었던 UL인터내셔널크라운에서도 우승을 했는데, 연이어 우승을 해서 기쁘기도 하지만 온갖 감정이 많이 들 것 같다. 

       

      “우승이 확정됐던 순간 지난 힘들었던 시간들과 함께 그래도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신 분들이 생각나서 굉장히 눈물을 많이 보였다. 이곳에서는 울지 않으려고 노력할거고 너무 기쁘다.”

       

      -LPGA 통산 3승이다. 두번 다 메이저 대회인데 어떻게 보면 이번 대회가 메이저 아닌 대회에서 첫 우승을 했다. 지난 두 시즌 동안 가장 힘들었던 점은.

       

      “메이저 대회에서 두번 우승하고 난 후에 나도 모르게 3번째 우승도 메이저 대회였으면 하는 욕심이 있었다. 그렇다고 다른 대회에서 전혀 집중하지 않거나 우승을 바라지 않고 플레이를 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힘든 시간들이 있었는데 그 시간들을 되돌아보면 어느 순간 한번에 온 게 아니라 조금씩 스스로 부정적으로 생각하게 되고 스스로를 바닥으로 밀어 넣었던 거 같다. 그럴 때 옆에 있는 사람들이 힘들어했다. 이번 대회 모든 분들 앞에서 우승으로 보답할 수 있어서 기쁘다.”

       

      -지난주 우승한 후 내내 사람들이 계속 전환점이 될 거라고 해서 ‘믿어보려고 한다, 나 자신을 믿어보련다’하고 얘기했는데 사실 지난주에 우승하고 전인지 선수는 진짜 전환점이라고 생각했나.

       

      “‘전환점이라고 생각을 하고 싶었다’가 맞는 말인 것 같다. 앞서 말했듯이 힘든 시간들이 한 번에 온 게 아니라 조금씩 힘들게 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이 대회가 너에게 터닝포인트가 될거야’라는 말을 했을 때도 마음이 건강한 상태가 아니니 ‘감사합니다’가 아니라 ‘나는 어떻게 조금씩 힘들어졌는데 한순간에 좋아질 수 있지?’라는 부정적인 생각이 들었다. 또 다시 제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했었는데 이럴 때 조금 더 마음가짐을 건강하게 생각하고 그 사람들의 진짜 마음을 읽어보려고 노력하자. 나를 위해 얘기해주는 분들의 진심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보자고 생각하고 믿으려고 했고 마지막 홀 플레이 하면서도 그 말들을 떠오르면서 나 자신을 믿어갔다.”

      -전인지 선수 정말 소중한 보물이라고 생각할 것 같은데 본인 스스로는 그렇게 생각을 안 하는지.

       

      “솔직한 마음으로는 잘 모르겠다.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것을 감사하게 생각했는데 지난 힘든 시간동안 제 상태가 그런 것들을 볼 수 있는 상태가 아니어서 그래도 이번주에 많은 팬 분들 앞에서 응원 받으면서 제가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고 있고 복 받은 사람인지 느낄 수 있어서 정말 감사했다.”

       

      -이번 주에 그 어느 때보다 볼 스트라이킹이 좋았는데.

       

      “대회 시작하기 앞서서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보니 뜻대로 되지 않아 속상했다. 이번 대회를 하면서 샷이 잘됐다기보다는 믿음이 우승으로 이끌어줬다고 생각한다. 내가 언제 샷이 잘 되어서 우승을 했었나 하고 생각하면서 조금 더 다른 사람들 경기에 반응하지 말고 내 스타일대로 이곳에서 잘 발휘해보자 했던 게 샷 컨디션 여부와 상관없이 우승을 할 수 있었던 큰 이유다.”

       

      -마음이 건강한 상태가 아니라고 말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이었나. 인터넷 악플들과 관계가 있나.

       

      “관계가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인 것 같다. 큰 부분을 차지했었는데 20살, 21살때 투어에 막 올라서 우승을 하고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으면서 인터넷에 제 사진이 나오고 하는게 너무 신기했다. 응원해주시는 실시간 댓글들도 보이고 제가 안 되고 안타까운 마음이겠지 생각하려해도 사람으로서 여자로서 참기 힘든 속상한 말들을 듣고 아무리 반응하지 않으려 해도 가슴에 박혀서 떠나질 않았다. 그 말들에 반응하는 제 자신이 밉고 한심하고 그랬다. 언제나 진실 되게 사람을 대하고 싶었고 그렇게 생활하고 싶었다. 기회가 된다면 앞장서서 그런 분위기를 바꿔보고 싶다. 그 중 하나가 상대선수를 깎아내리는 것보다 같이 응원하고 모두가 잘 어우러져서 잘되는 따뜻한 환경을 원한다.”

       

      -오늘 버디를 많이 잡아냈는데 12번에서 파를 지킨 게 중요했을 것 같다. 

       

      “둘째날 보기가 하나씩 있었고 3라운드에서 보기 하나 있었고 10번 홀에서 보기가 하나 더 나오면서 오늘은 더 이상 보기는 없다 생각했었고 매주 대회마다 한 번의 칩인을 한번씩은 하자라는 목표가 있었다.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는 잘 안됐는데 이번 주는 저번주 것까지 2번 해보자 했는데 첫날 4번 홀에서 칩인버디가 있었고 한번 더 해야지하는 생각이 있었다. 12번 홀에서 두 가지 생각들이 합쳐져서 큰 자신감으로 작용했고 넣을 수 있을 것만 같았다.”

       

      -25개월만 한국에서 3년 만에 우승이다. 우승까지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극복해 나간 과정을 설명한다면.

       

      “올해 4월에 머리카락을 잘랐는데 평소에 해보고 싶었던 스타일이고 별 의미없이 조금더 나은 모습을 위해 머리를 잘랐는데 그때도 많이 속상했다. 별 의미없이 헤어스타일 변신이었고 저한테 새로운 마음가짐을 가져다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그것에 대해 루머가 생겨서 한 번 더 속상했다. 누구보다 끝까지 응원해주신 분들인데 안 좋은 방향으로 다른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게 속상했고 지나고 보면 작은 것들인데 그때의 저한텐 작지 않았다. 너무 크게 반응했었고 그런 것들이 모여 한때는 바닥이 있는 이곳에서 움직이고 싶지 않다라는 생각도 했다. 그래서 스스로 정신상태가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하는 말에 제가 보고 싶지 않은 것들은 보지 않고 저를 위해주는 말들에는 진심을 보려고 노력했다.”

       

      -인스타그램보면 올해 부진을 떨쳐보려는 노력으로 열기구를 탄다거나 최근에 아이스하키도 배우는 것 같은데 기량 회복이나 컨디션 회복에 도움이 됐는지. 

       

      “인스타그램이라는 공간에서 보여지는 모습이 모두가 아시다시피 전부가 아니다. 저의직 업은 골프선수 25살 한국에서 태어나 이름은 전인지라는 사람인데 모두가 아는 골프가 아닌 다른 것을 했을 때 같이 보여드리고 공유하고 그러는 공간이라는게 첫 번째다. 절대 열기구를 타고 아이스하키를 하고 좋은 곳에 가서 사진을 찍었다고 해서 골프가 뒷전이었던 적이 한번도 없었다. 사람마다 다 다른 것 같다. 인스타라는 공간을 골프에 관련된 것으로 채우는 사람도 있고 저 라는 사람은 있고 또다른 전인지의 모습 저라는 사람을 보여주는 공간으로 만들어가고 있다. 인스타에 올라와 있는 사진 속 그 순간들은 제가 모두 다 행복했던 순간이고 같이 공유하고 싶었던 것을 올렸다.

       

      -오늘 어떻게 자축을 할 것인가?

       

      “한국에서는 오늘이 와인데이다. 선수들이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머무는데 바우처가 있었다. 제가 남은 돈을 바꿔서 와인 한 병을 받았다. 그래서 가족들과 함께 다 같이 이곳에서 받은 와인으로 축하할 예정이다.”

       

      mykang@sportsworldi.com 사진=LPGA KEB하나은행챔피언십 대회본부

      우승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전인지.

      전인지가 우승트로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전인지가 우승 소감을 말하며 왈콱 눈물을 쏟고 있다.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