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9-29 17:39:48, 수정 2018-09-29 17:39:49

    [TV핫스팟] ‘나혼산’ 박나래 is 뭔들…감동도 예능도 다 잡은 모녀여행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모전여전 예능감으로 금요일 밤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생애 첫 해외여행에 나서는 엄마의 여행 준비를 돕는 박나래의 하루가 그려졌다. 일본 여행을 앞둔 엄마를 위해 새 옷 쇼핑부터 필수 일본어 강습까지 알차게 도와준 그녀는 현실 모녀 케미를 뽐내며 안방극장에 유쾌한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날 박나래는 엄마의 예쁜 여행 사진을 위해 옷 쇼핑에 나섰다. 호피무늬가 잔뜩 그려진 블라우스, 밝디 밝은 녹색 원피스 등 자신의 취향대로 화려한 옷을 추천하며 과감한 도전을 권유했지만 무채색을 좋아하는 엄마는 묘하게 싫은 기색을 내비치며 거부, 확고히 다른 취향이 귀여운 투닥거림의 시발점을 알렸다.

       

      길고 긴 실랑이 끝에 이들은 샛노란 가디건과 반짝이 상의로 타협점을 찾았다. 시작부터 끝까지 왁자지껄했던 쇼핑은 현실 모녀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터뜨렸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박나래는 엄마의 생애 첫 출국을 걱정하는 마음에 결국 일일 여행 가이드로 변신해 일본 여행 실전 준비에 돌입했다. 하지만 어설픈 외국어 실력을 지닌 엄마가 입국신고서의 영문 이름을 잘못 작성하며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했고 그녀는 곧바로 스파르타 식 수업을 강행하며 여행 전부터 엄마의 진을 쏙 빼놔 마치 시트콤을 보는듯한 둘의 조합이 안방극장에 코믹한 에너지를 선사했다. 

       

      또한 기초 일본어를 가르쳐주던 박나래는 자신의 두 귀를 의심케 만든 엄마의 이상한 일본어 발음에 박장대소를 터트리기도 했다. 아직 일본어가 생소한 엄마는 “아리가또 고자말씀”, “스미스 마셍” 등 알 수 없는 외계어를 남발, 대환장을 부른 모녀의 여행 교실이 시청자들의 배꼽을 빼앗았다.

       

      반면, 외국 음식이 낯설 엄마를 위해 캐리어에 김, 누룽지 등 각종 음식을 한가득 챙겨주는가 하면 양산을 깜짝 선물하는 등 여행을 더욱 지원해주고 싶은 박나래의 속 깊은 행동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기도 했다. 엄마 또한 자신을 언니처럼 챙겨준 박나래를 향해 고마움의 눈물까지 흘려 그녀의 특별한 효심이 안방극장에 감동을 선사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영상 캡처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