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9-19 09:10:22, 수정 2018-09-19 09:10:20

    [톡★스타] ‘내 뒤에 테리우스’ 손호준 “악역의 정형성 탈피하겠다”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손호준이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를 향한 각별한 각오를 전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 짜릿한 첩보부터 웃픈 일상다반사까지 고루 담긴 풍성한 스토리가 올 가을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 예정이다. 

       

      극중 손호준은 진용태 역을 소화한다. 전직 사기꾼이자, 다단계 사업을 벌이던 악명 높은 사업가 진용태는 김본과 고애린이 연관된 의문의 사건에 키를 쥐고 있는 인물이다. 악역에 어울리지 않게 능글맞으면서도, 본인의 외모에는 무한 자신감을 내뿜는 뻔뻔한 캐릭터로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인물이기도 하다.

       

      손호준은 지난해 방송된 ‘고백부부’ 이후에 차기작으로 ‘내 뒤에 테리우스’ 출연을 확정지으며, 한번도 맡은 적 없는 악역 연기에 도전,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명품 수입샵인 J인터내셔널 대표로 등장하는 손호준은  이번 작품에 기대하는 바가 남다르다. 바로 넉살 넘치는 친근한 이미지로부터 변신을 꾀하게 된 것. 그는 “색다른 연기로 변신을 꿈꾸던 시기, 진용태를 만났다”며 “그동안 보여드린 연기와 다른 느낌으로 소통할 수 있어 반가웠다”는 말로 ‘내 뒤에 테리우스’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손호준은 “진용태는 단순히 악역으로 단정할 수 없는 인물이다. 악한 모습과 대비되는 행동들이 의외로 허당美(미)를 발산해 반전의 귀여움을 보여 준다”며 그가 느낀 인상을 전했다. 그러면서 “천천히 공개될 진용태 악행의 이유와 심리가 극의 호기심과 긴장감을 불어넣을 때 매력이 배가 될 것”이라며 역할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또한 캐릭터의 설득력을 높이기 위해 고심한 흔적도 엿보였다. 그는 “무조건 차갑고, 사악한 악역의 정형성을 탈피하려 노력하고 있다. 왜 이런 행동과 생각을 하는지 나름의 명분을 찾으려는 연구 뿐 아니라 보여 지는 면에서도 지금과 다른 변화를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렇듯 손호준은 진용태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분위기와 스타일, 목소리 톤과 제스쳐까지 면밀한 캐릭터 분석의 결과로 차근히 진용태로 동화되어 가고 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주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 잡은 만큼 이번 작품에서 보여줄 그의 연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다. 손호준은 “진용태를 통해 저의 또 다른 느낌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시청자분들이 함께 공감하고 즐기는 시간이 되도록 열심히 촬영에 임하겠다”는 말로 당찬 포부를 전했다. 오는 27일 밤 10시 첫 방송.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MBC ‘내 뒤에 테리우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