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9-10 11:03:28, 수정 2018-09-10 11:03:29

    ‘같이 살래요’ 박세완 "촬영 내내 행복했고 감사했다" 종영소감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같이 살래요’ 박세완이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9일 종영한 KBS 2TV ‘같이 살래요’에서 박세완은 연다연 역을 맡아 사랑스러운 에너지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훔치며 맹활약, 비주얼은 물론 연기력까지 갖춘 신예의 탄생을 알렸다.

       

      극중에서 박세완은 뚱뚱한 외모로 괴롭힘을 당했을 때 유일하게 자신의 편이 되어줬던 재형(여회현 분)과 우연히 다시 만나며 짝사랑을 시작으로 커플이 되가는 과정까지 캐릭터의 성장사를 리얼하고 사랑스럽게 그려내 안방극장에 대리 설렘을 선사했다.

      특히 이런 박세완의 활약으로 여회현과 함께 ‘재다 커플’이라는 수식어를 얻게 된 것. 막내커플이자 재다커플을 응원하는 팬덤까지 형성 되면서 ‘같이 살래요’의 인기를 견인했다는 반응을 불러 모았다. 이에 박세완은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을 통해 “9개월 동안 함께했던 ‘같이 살래요’가 끝이 났다. 다연이를 보내는 게 시원하고 섭섭하다”며 뭉클한 마음을 전한데 이어, “또 매일 보던 선생님들과 선배님들, 회현이, 새록 언니, 권이 오빠가 정말 보고 싶을 것 같다. 감독님, 작가님께 너무 감사드리고, 우리 스태프 분들 모두 진짜 너무 너무 고마웠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 다연이를 많은 분들이 예뻐 해주셔서 촬영하는 동안 너무 행복했고, 감사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렇듯 박세완은 현실적인 연애사부터 가족과의 갈등, 그리고 아물지 않은 내면의 상처까지 안고 있는 캐릭터를 특유의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빈틈없이 가득 채웠다. 맡은 바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해내며 보는 재미를 높인 신예 박세완이 앞으로 그려나갈 행보에 더욱 많은 관심이 모인다. 

       

      giback@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