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9-09 19:13:58, 수정 2018-09-09 19:13:58

    강지환, 진상 악덕 상사로 변신

    '죽어도 좋아' 주연 확정
    • 배우 강지환이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의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 악덕 상사로 파격 변신을 꾀한다.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방송될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는다. 극 중 강지환이 맡은 ‘백진상’ 팀장은 모두가 죽이고 싶어 할 만큼 진상 중의 진상인 악덕 상사다. 세상 천지에서 믿을 수 있는 것은 기본, 원칙, 상식 그리고 그것들을 지키는 자신뿐이라고 여기는 자기중심적인 원리원칙주의를 가진 인물.

      특히 융통성이라고는 없이 직구로 막말을 퍼부어 보는 이들의 복장을 터지게 하지만 어느새 그에게 빠져들게 만드는 치명적인 매력을 예고, 미워할래야 미워할 수 없는 강지환표 ‘백진상’을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죽어도 좋아’ 관계자는 “강지환은 어떤 캐릭터를 맡아도 자신만의 색깔로 매력을 극대화 시키는 배우”라며 “진상 상사인 ‘백진상’에게 빠져들게 만들 강지환의 색다른 연기 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전해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2015년 오늘의 우리 만화’ 수상작이자 악덕 상사의 갱생기를 유쾌하게 그려내 호평을 얻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해 한층 차별화된 드라마로 재탄생된다.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이야기를 더 리얼하고 쫄깃하게 그릴뿐만 아니라 답답한 현실에 사이다를 통째로 투척, 짜릿한 대리만족을 선사할 합법적 마약같은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