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9-06 09:58:32, 수정 2018-09-06 09:58:36

    [TV핫스팟] ‘마성의 기쁨’ 송하윤, 코믹해도 사랑스럽다…매력폭발 ‘성공적 컴백’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마성의 기쁨’ 송하윤이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가을 멜로의 포문을 열었다. 

       

      배우 송하윤은 5일 방송을 시작한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에서 주인공 '주기쁨'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주기쁨'은 한국을 넘어 아시아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한류스타였지만 살인 누명을 쓰고 한순간 나락으로 떨어진 인물.  

       

      송하윤은 이처럼 극과 극을 오가는 '주기쁨'의 상황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에게 설렘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광고 촬영차 하이난을 찾은 송하윤과 최진혁(공마성 역)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매 작품마다 상대 배우와 최강의 케미를 자랑한 송하윤은 이번에도 최진혁과 완벽한 호흡을 펼쳐 첫화부터 설렘지수를 급상승시켰다.   

       

      일행과 떨어져 나홀로 하이난을 헤매던 송하윤은 의도치 않게 연달아 최진혁에게 신세를 지게 됐다. 이후 함께 일행을 찾아나선 둘은 서로에게 순식간에 빠져들었고, 헤어짐의 순간이 오자 1시간 뒤에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남겼다. 하지만 최진혁이 갑작스럽게 교통사고를 당하고 송하윤이 살인 누명을 쓰면서 둘의 재회는 불발됐다. 

       

      3년 후, 송하윤은 톱스타의 우아함을 내려놓고 생계형 연예인이 돼 인터넷 방송의 리포터로 나섰다. 자극적인 화면을 위해 생선을 통째로 삼키다 결국 가시가 목에 걸려 병원을 찾았고, 그곳에서 운명처럼 최진혁과 다시 만났다.

       

      폭풍 같이 휘몰아친 전개 속에서 송하윤의 연기력은 단연 빛났다. 겉잡을 수 없이 사랑에 빠진 여자의 설렘부터 나락으로 떨어진 뒤의 초라한 삶까지, 모든 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또한 배탈이 나 급하게 화장실을 찾으면서도 끝까지 배우로서의 도도함을 잃지 않으려 노력하는 모습, 감독에게 속아 삼재를 쫓는 이상한 의식을 행하는 장면에서는 기대 이상의 코믹 연기를 펼쳐 보는 재미를 더했다.

       

      한편, '마성의 기쁨'은 자고 나면 어제의 기억이 사라지는 단기기억상실증, 일명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와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드라맥스, MBN '마성의 기쁨' 방송 화면 캡쳐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