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9-01 16:43:22, 수정 2018-09-01 16:43:40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 피투성이 몰골 포착… 불안감 최고조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이 피투성이 몰골로 길가에 쓰러졌다. 그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유연석은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무신회 한성지부장 구동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사대부 애기씨 고애신(김태리)을 향한 일편단심 애절한 순애보로 처연한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가하면, 유진 초이(이병헌)와 김희성(변요한)에게는 특유의 유머감각으로 웃음을 유발하고, 쿠도 히나(김민정)에게는 든든한 방패막이 되어주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16회분에서는 구동매(유연석)가 예고도 없이 고애신(김태리)의 집 담장을 넘어 고사홍(이호재)에게 위험을 알려주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중 동매는 이완익(김의성)이 전국 각지 선비들에게 보내려던 고사홍의 서신을 불태웠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남겨진 서신 하나를 받아들고 고사홍을 찾아 “보내신 서신들이 안 간 모양입니다. 누군가 이 댁을 노리고 있단 뜻일 겁니다”라며 전해 위기감을 드높였다.

       

      이와 관련 유연석이 어디선가 날아온 총을 맞고 길가에 쓰러져 의식을 잃어가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극중 제빵소에서 사탕을 고르고 있던 동매가 총성이 들린 후 풀썩 바닥에 쓰러지는 장면. 입에서 피를 토해내는 가운데, 점점 희미해져가는 의식에 눈조차 제대로 뜨지 못하는 동매의 모습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과연 동매가 총을 맞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아슬아슬한 죽음의 위기에 봉착한 것인 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유연석은 ‘피투성이 자태’ 장면을 위해 장시간에 걸쳐 꼼꼼하게 분장을 한 후 현장에 등장했다. 촬영 시작을 앞두고 스태프들이 장비를 준비하는 동안에도 유연석은 피 분장을 한 상태 그대로 대본에 몰입하며 ‘대사 열독’에 빠져있는 모습으로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유연석은 카메라의 세밀한 각도에 맞춰 빈틈없이 동선을 체크, 반복하며 몸에 익히는 모습으로 ‘연습 벌레’다운 성실한 태도를 입증했다.

       

      제작사 측은 “애신을 보호하기 위해 남몰래 애쓰던 동매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에 직면하게 되면서 불안한 기운이 높아지고 있다”며 “스틸 사진과 17회 예고영상에서 공개된 것처럼 동매에게 닥친 심각한 위기는 어떤 것일지 오늘(1일) 방송될 17회분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giback@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