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9 13:27:01, 수정 2018-08-29 13:27:02

    [SW현장] 마동석X김영광, 여름 흥행 기운 추석까지 갈까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여름 극장가 관객들을 불러모은 두 배우가 뭉쳤다. 배우 마동석과 김영광이 의외의 찰떡궁합으로 추석 극장가 흥행을 노린다.

       

       2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원더풀 고스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원더풀 고스트’는 딸 앞에선 바보지만 남 일엔 1도 관심이 없는 유도 관장 장수에게 정의감에 불타는 열혈 고스트 태진이 달라붙어 벌이는 예측 불가 수사 작전을 그린 범죄 코미디물이다.

       이날 마동석은 ‘(‘범죄도시’ 언급)추석 흥행 하면 마동석 아니냐’는 MC 박경림의 질문에 “기분이 좋기도 하지만 부담스럽기도 한 게 사실이다. 다행히 이 영화의 성격에는 잘 맞는 것 같다. 편안한 마음으로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작품의 기획 단계부터 참여한 마동석은 “‘범죄도시’도 마찬가지지만 ‘원더풀 고스트’도 시작할 때부터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했다”며 “‘원더풀 고스트’는 편하게 즐겁게 볼 수 있는 코미디이면서 결국은 사람들이 어떻게 어우러지며 살아갈 수 있는지, 그런 부분들이 무겁지 않게 잘 표현됐다고 생각한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마동석은 최근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신과함께-인과 연’에서도 성주신으로 합류, 영화 흥행에 힘을 보탰다. 그런 그와 호흡을 맞추는 김영광 역시 최근 박보영과 함께한 영화 ‘너의 결혼식’으로 7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 관객수 110만을 돌파하는 등 흥행 기운이 좋다. 

       김영광은 “마동석 선배님과 늘 같이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또 하나는 유령 역할을 한다는 게 신기하고 재미있지 않을까 싶은 호기심에서다. 자연스럽게 대본에 끌렸던 것 같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마동석은 “김영광과 호흡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너의 결혼식’을 언급하며 “(김영광이)박보영 씨와도 호흡이 좋더라. 저희들도 그와 못지않다고 생각한다. 저의 대항마는 박보영 씨라고 생각한다”는 말로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여름 흥행의 축을 담당한 마동석과 흥행 복병으로 떠오른 김영광. 두 사람의 기운은 추석 개봉을 앞둔 ‘원더풀 고스트’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 쟁쟁한 추석 개봉작 속 ‘원더풀 고스트’의 성적에 기대가 모인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