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8 01:02:49, 수정 2018-08-28 01:22:44

    [베트남 시리아] 박항서 매직, 시리아마저 잠재웠다… 4강서 한국과 만난다!

    •  [스포츠월드=브카시(인도네시아) 박인철 기자] “한국과 재미있게 부딪혀 보겠다.“

       

       놀랍다. 박항서 매직의 끝은 도대체 어디일까.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남자축구 대표팀이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시리아와의 8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1-0 승리를 챙겼다. 

       

       이로써 베트남은 역대 첫 아시안게임 4강에 올라 29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과 상대한다. 두 한국 감독의 만남으로도 기대가 벌써 높다.

       

       이날 베트남은 침착하게 수비에 집중한 후 역습에 나서는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했다. 90분 동안 유효슈팅이 단 하나에 그쳤을 정도. 시리아의 결정력이 좋지 않아 승부는 지루하게 전개됐고 결국 연장전에 돌입했다.

       

       승부의 균형은 연장 후반에서야 깨졌다. 3분 응우옌 반 토앙이 골키퍼와의 단독 찬스를 뚫고 득점을 올렸다. 이 골은 그대로 결승골이 됐고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의 이름을 연호했다. 다음은 박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오늘 또 우리가 한 걸음 딛는데 성공했다. 베트남 정신으로 무장한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내가 그들을 감독하고 있다는 것에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이틀 후 한국과 4강에서 만나게 된다.

       

       “내 조국은 대한민국이고 너무나 사랑한다. 하지만 지금은 베트남의 감독이다. 베트남 감독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한 경기 보이도록 하겠다.”

       

       -회복 시간이 많지 않다.

       

       “지금은 휴식이 중요하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체력적인 소모는 양 팀 모두 비슷할 것이다. 지금은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누가 더 빨리 회복하느냐가 중요할 것 같다. 한국 경기는 많이 분석했고, 계속 분석할 것이다.”

       

       -김학범 감독과도 K리그에 이어 다시 만나게 됐다.

       

       “김 감독과는 같은 호텔에 지금 투숙해 있다. 어제도, 그제도 만났다(웃음). K리그에서도 많은 경험이 있는 감독이다. 한국의 퍼거슨이라 불릴 정도로 지략가다. 능력 있는 지도자라 생각한다. 멋진 경기 펼치도록 하겠다.”

       

      -한국전 선발은 변동이 있을까.

       

       “언제나 컨디션이 좋은 선수, 상대를 괴롭힐 수 있는 선수를 분석해 내보낼 것이다. 골키퍼를 포함해 19명의 선수가 있다. 능력을 보여줄 능력이 있는 선수들이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