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7 23:44:01, 수정 2018-08-27 23:44:48

    [아시안게임] 대만전은 지독한 예방주사였나…콜드승으로 되찾은 자존심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대만전은 지독할 예방주사였을까. 

       

      한국 야구팀이 콜드승으로 자신감을 되찾았다. 전날 대만전에서 단 1점을 뽑아내는데 그쳤던 타자진은 전격 각성했다. 약체로 평가받는 인도네시아지만 확실히 분풀이에 성공하며 체면을 살렸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인도네시와의 예선 두 번째 경기에서 15-0으로 5회 콜드게임 승리로 장식했다.

       

      1회부터 점수를 차곡차곡 쌓았다. 1회 무사 2루 안치홍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얻었다. 2회 무사 1,3루 황재균의 희생플라이로 3루 주자 이재원이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1사 2,3루에서 이정후가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계속되는 2사 2루 기회에서 안치홍의 적시타로 1점을 더 뽑아냈다. 또한 2사 2루에서 김현수의 적시타까지 더해지며 2회에만 4점을 뽑아내며 5-0이 됐다. 3회에는 무사 1루 이재원의 적시타와 황재균의 스리런 홈런과 상대의 견제 실책까지 더해지며 무려 6점을 추가해냈다. 4회 황재균의 솔로홈런과 이정후의 적시타로 2점, 5회 1사 2,3루 이재원의 적시타로 2점씩을 더 뽑아내며 15-0이 됐다. 5회까지 15점 차이가 날 경우 콜드게임으로 승리한다는 규칙이 적용되며 그대로 경기는 한국의 승리로 끝났다. 특히 황재균의 활약은 눈부셨다. 그는 8번·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2타수 2안타(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투수진 역시 몸을 풀듯이 가벼운 어깨를 보여줬다. 박종훈이 선발투수를 등판해 3이닝 6탈삼진 1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4회부터 최원태, 임기영이 각각 1이닝씩 맡으며 1피안타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꽁꽁 묶었다.

       

      대표팀은 지난 26일 대만전에서 9이닝 동안 6안타에 그치면서 1-2로 패하면서 충격을 전한 바 있다. 이로써 한국은 1패를 계속 안고 가야 한다. 28일 조별리그 3차전 홍콩과의 경기에서 승리는 물론 슈퍼라운드에서도 2경기 전승이 거둬야 결승에 오를 수 있다.

       

      첫판부터 체면을 구겼던 한국 야구대표팀. 인도네시아전 콜드게임 승리로 자신감을 되찾으며 2연패 도전에 성공의 시나리오를 써내려갈 수 있을까.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