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6 19:15:53, 수정 2018-08-26 19:15:52

    도경수·남지현, 붉은 양산 아래 상반된 표정… 무슨 일이?

    ‘백일의 낭군님’ 포스터 공개
    • [정가영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이 완전무결 왕세자 이율(도경수)과 재색을 겸비한 양반가 규수 윤이서(남지현)의 모습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내달 10일 첫 방송되는 ‘백일의 낭군님’은 완전무결 왕세자 이율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락한 원득(도경수)과 조선 최고령 원녀(노처녀) 홍심(남지현)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 사극. 가상의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

      공개된 포스터 속 두 사람은 붉은 양산 아래 상반된 표정을 짓고 있다. 율과 이서가 부부의 연을 맺게 되는 원득과 홍심의 진짜 모습인 것이다.

      사연 깊은 눈빛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도경수는 훤칠한 외모에 문무까지 겸비한 조선의 완전무결 왕세자 ‘이율’로 완벽 변신했다. 붉은 양산 사이로 반쯤 모습을 드러내고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율의 표정은 외롭고 처연하다. 용포와 익선관으로 궁중의 격식을 갖추고 있는 근엄한 왕세자 율이 서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반면, 고운 빛깔의 저고리를 입고 아름다운 머리 장식을 한 남지현의 얼굴에는 해사한 미소가 가득하다. 지금까지 소탈하고 쾌활한 최고령 원녀 홍심의 이미지만 공개됐지만, 사실 ‘윤이서’라는 본명까지 숨기고 있는 그녀에겐 그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할 비밀이 있다. 그래서일까. 붉은 양산을 들고 사랑스러운 웃음을 짓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서에겐 아련함이 묻어나온다.

      지금까지 이미지와 티저 영상을 통해 원득과 홍심의 백일간의 혼인담을 예고 한 바 있는 ‘백일의 낭군님’은 캐릭터 포스터를 통해 ‘이서’의 존재를 처음 공개하며 같으면서도 또 다른 ‘율이서’와 ‘원심’ 커플을 기대케 했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