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4 18:14:27, 수정 2018-08-24 18:14:21

    ‘갓유리’의 귀환, 주말밤 장악할 ‘숨바꼭질’이 온다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2018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숨바꼭질’의 첫 방송이 드디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MBC 새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은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그린 드라마.

       

      방송 전부터 시청률 흥행 요정 이유리의 캐스팅과 함께 송창의, 엄현경, 김영민 등 특급 출연진 라인업으로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력만으로도 브라운관을 꽉꽉 채울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숨바꼭질’이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더욱 상승시킬 특급 시청 포인트를 공개한다.

       

      ▲‘믿고 보는’ 갓유리의 귀환

       

      ‘숨바꼭질’의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흥행 퀸 이유리의 캐스팅이다. 인형 같은 미모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자신의 존재감을 뽐내왔던 이유리는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과 카리스마로 연거푸 대박 흥행을 이끌어냈다. 그 중에서도 드라마 역사에 길이 남을 역대급 악녀 캐릭터 연민정을 탄생시킨 ‘왔다 장보리’, 그리고 코믹 연기로 배우로서의 무한한 가능성을 스스로 입증한 ‘아버지가 이상해’까지 유독 주말 드라마에 있어서는 백전백승의 승률로 선보였기 때문에 이번 작품 ‘숨바꼭질’을 향한 기대감은 더욱 높을 수밖에 없는 상황.

       

      이처럼 그 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어떤 캐릭터라도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해내는 탁월한 연기력을 선보여왔던 이유리는 ‘숨바꼭질’을 통해 다시 한 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예정이다. 극 중에서 대한민국 대표 화장품 브랜드 ‘메이크퍼시픽’의 전무로 기획한 상품마다 완판하는 실력파이자 모든 여성들의 워너비인 민채린 역으로 분하는 이유리.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 엿볼 수 있었듯, 뛰어난 화면 장악력과 압도적인 아우라 그리고 희로애락을 변주하는 다이내믹한 감정 연기로 맞춤옷처럼 딱 맞는 민채린 캐릭터를 완성할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리가 ‘숨바꼭질’에서 어떤 새로운 연기로 다시 한 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수 있을지에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유리X송창의X엄현경X김영민, 네 배우의 쌍방 케미

       

      두 번째 시청 포인트는 바로 배우들의 열연과 이들이 만들어낼 완벽한 케미스트리다. 대용품이 아닌 진짜가 되기 위해 모든 열정을 쏟는 이유리, 성공의 욕망을 품은 완벽남 송창의, 주어진 운명에 최선을 다하는 엄현경, 그리고 재력으로 모든 것을 가졌지만 진정한 사랑은 갖지 못한 김영민까지 이들 사이의 운명적 인연의 비밀이 밝혀지는 과정은 극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 이유리, 송창의, 엄현경, 김영민은 각각 인물 간의 관계에 따라 일차원적인 케미가 아닌 극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다양한 감정선을 선보이며 극을 더욱 입체적으로 완성할 예정. 운명의 라이벌 관계인 이유리와 엄현경, 재벌 중의 재벌로 통하는 태산그룹의 수행비서인 송창의와 태산그룹의 후계자인 김영민의 관계, 자신이 모시는 상사의 정략결혼 상대로 만난 송창의와 이유리의 관계 등 이들이 극 초반과 후반에 관계가 어떻게 달라지게 되는지, 시청자들의 허를 찌를 그 전개 과정은 드라마에 대한 호기심을 무한 자극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여기에 시시각각 변주하는 네 남녀의 얽히고설킨 러브라인에서 자연스럽게 느껴질 완벽한 케미스트리는 ‘숨바꼭질’에서 놓쳐서는 안 될 시청 포인트로 꼽히고 있다.

       

      ▲신용휘 PD·스토리·캐스팅, ‘드림팀’ 뭉쳤다

       

      ‘숨바꼭질’의 마지막 시청 포인트는 바로 제작진과 배우에 대한 신뢰와 탄탄한 대본이다. 먼저, 이유리, 송창의, 엄현경, 김영민을 비롯한 정혜선, 윤주상, 이종원, 조미령, 이원종, 안보현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최고조에 다다르고 있다. 

       

      여기에 ‘터널’, ‘크로스’ 등을 연출하며 섬세한 인물 감정선과 몰입도 높은 영상 그리고 세심한 디렉팅이 더해진 디테일로 영리한 연출력을 선보였던 신용휘 PD에 대한 전폭적인 신뢰는 ‘숨바꼭질’의 완성도에 대한 믿음으로 이어진다. 인간의 내면에 자리한 가장 순수한 욕망을 선과 악의 경계 없이 그려낼 이번 작품은 각 인물들 사이에 얽힌 사건들을 쫓아가는 과정에서는 장르물의 특성을, 그리고 인물들 사이의 휘몰아치는 다양한 감정들은 신용휘 PD 특유의 휴머니즘 감성이 더해져 믿고 보는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모두가 입 모아 찬사를 보냈던 대본 역시 주말 드라마 드림팀의 탄탄한 기본 바탕을 차지하며 배우, 연출, 스토리의 완벽한 하모니를 기대하게 한다. 단순히 선과 악의 대결이 아닌 각 인물들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뒤바뀐 운명 속에 진실을 찾으려는 자와 숨기려는 자의 한판 승부는 시청자들에게 숨통이 확 트이는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MBC 새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은 25일부터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45분에 4회 연속으로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네오엔터테인먼트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