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4 10:50:00, 수정 2018-08-24 14:51:33

    ’이승우 골’에 김정근 아나운서 “주워 먹었다”… 논란이 낳은 논란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이승우 골’이 폭발하자 김정근 MBC 캐스터가 “주워 먹었다”라고 표현했다. 이에 논란의 파장이 거세졌다. 그런데 중간 과정이 생략됐다. 논란이 또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이승우(헬라스 베로나)는 23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치른 이란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16강전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10분 번뜩이는 움직임으로 쐐기골을 작렬했다. 앞서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득점포까지 포함해 2골을 몰아친 김학범호는 이란을 2-0으로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이승우의 득점포는 무엇보다 반갑다. 이승우는 대회 초반 의지대로 경기를 풀어가지 못했다. 감기몸살 증세로 제 컨디션이 아니었다. 김학범 감독도 이승우가 필요했지만, 경기에 투입하기에 부담이 컸다. 다만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는 동안 컨디션 조절에 집중했고, 이날 이란과의 16강전을 통해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득점 장면은 인상적이었다.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볼이 공중으로 튀어오르자 이승우는 낙하지점을 포착하고 침착하게 기다렸다. 사실 제공권 경쟁에서는 승산이 없다. 하지만 이승우는 날카로운 집중력으로 공을 기다렸고, 한 번의 기회에 공을 가로챘다.

       

      가로챈 것에서 끝나지 않았다. 공을 잡자마자 물속의 고기처럼 재빠르고 수비수를 제치고 슈팅 스팟을 찾았다. 그리고 과감한 땅볼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볼에 대한 집중력, 번뜩이는 스피드와 매끄러운 드리블, 그리고 정확한 슈팅까지 말 그대로 일품이었다.

       

      이 장면을 중계방송한 김정근 MBC 해설위원은 “주워 먹었다”라는 표현을 했다. 그런데 중간 과정이 생략된 채 논란이 퍼지고 있다. 김정근 아나운서는 이승우 골 장면을 두고 “이승우의 재치있는 플레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이런 것을 우리가 주워 먹었다고 표현해도 될까요?”라고 물어본 것이다. 상대 수비수의 볼 처리 미숙으로 기회를 잡았기에 충분히 물어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

       

      이에 안정환 MBC 축구 해설위원은 “이건 주워 먹은 게 아니다. 잘한 거다”라고 바로잡았다. 이어 “이게 어떻게 주워  먹은거냐. 요리해 먹은 거지"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정근 아나운서 역시 "완벽하게 요리해서 2~3명을 제쳤다"고 재차 설명했다.

       

      물론 ‘주워 먹었다’라는 표현 자체를 쓴 것은 문제가 있다. 그라운드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패배의 압박감을 이겨내면서 뛰고 있는 선수들을 향해 그리 쉽게 말을 내뱉어서는 안 된다. 그러나 이것이 이승우 골을 비하하거나 얕잡아 본 것은 아니다. 논란이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는 형세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