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21 20:37:00, 수정 2018-08-21 20:37:00

    축구토토 스페셜 29회차, 이변으로 적중자 감소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K리그1 3경기를 대상으로 실시한 축구토토 스페셜 게임에서 엄청난 이변이 속출한 결과 적중자가 크게 감소했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지난 19일(일)에 열린 FC서울‐전북현대(1경기)전과 전남드래곤즈‐수원삼성(2경기), 강원FC‐인천유나이티드(3경기)전을 대상으로 실시한 축구토토 스페셜 29회차 트리플 게임에서 평소 찾아보기 힘든 스코어가 발생하며 1명의 축구팬만이 3경기의 최종 스코어를 정확히 맞혔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회차에서는 FC서울‐전북현대(1경기)전에서 K리그 1위 전북이 FC서울을 상대로 2‐0으로 승리하면서 무난한 경기 결과를 기록했지만, 2경기 전남드래곤즈‐수원삼성전과 3경기 강원FC‐인천유나이티드전에서 대이변이 나오며 적중자가 크게 감소했다. 

       

      먼저 전남‐수원전에서는 무려 10골이 터진 난타전 끝에 전남이 6‐4(토토결과 5+‐4)로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의 경우 10골이라는 많은 골도 이변이었지만, 더욱 큰 충격은 상위권인 수원의 상대가 당시 리그 최하위였던 전남이었다는 사실이다. 게다가 전남은 이 경기 전까지 6연패에 빠져있었다. 6경기 동안 넣은 골 또한 단 4골뿐인데다, 최근 두 경기에서는 강원과 경남을 상대로 무득점을 기록했다. 수원 역시 원정인데다, 최근 FC서울과의 라이벌전에서 1‐2로 역전패하는 등 불안한 모습이 있었지만, 아무리 다른 요소들을 감안해도 최하위팀에게 4‐6의 패배는 납득하기 어려울 수 밖에 없다. 

       

      마지막 강원‐인천전 역시 무려 7‐0(토토결과 5+‐0)이라는 보기 드문 스코어가 나오며 많은 토토팬을 울렸다. 하위권의 인천이라지만, 0‐7의 스코어는 인천유나이티드 구단 역사상 최악의 점수차이다. 이 경기 전까지 5번의 맞대결에서 3승2무를 올리고 있는 강원의 우세는 분명했지만, 7골이라는 대이변이 나온 이상 스페셜 게임에 참여한 축구팬들이 스코어를 예상하기는 사실상 어려웠을 것이라는 평가다.  

       

      무려 2경기에서 대이변이 일어남에 따라 스페셜29회차 트리플 게임의 배당률은 무려 1,729,819.5배를 기록했으며, 총 투표수 7만 9,795표 중에 단 1명만이 적중에 성공하게 됐다. 1, 2경기만을 맞히는 더블 게임의 적중자도 6명에 그쳤으며, 배당률은 39,240.4배, 그리고 투표수는 1만 2,451건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스페셜 게임에서 1인당 평균참여금액이 평소보다 소폭 하락한 4,335원을 기록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축구팬들의 성숙한 참여문화를 엿볼 수 있었다. 

       

      스펙셜 게임 적중에 성공한 축구팬들은 지난 19일부터 2019년 8월 19일까지 1년 이내에 전국 토토판매점이나 IBK기업은행 지점에서 적중금을 찾아갈 수 있다.

       

      jkim@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