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18 11:34:32, 수정 2018-08-18 11:34:34

    [TV핫스팟] 양세종vs안효섭, 신혜선의 월화 남친들…설렘도 두 배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안효섭의 직진 사랑이 여심을 두 배로 설레게 만들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가 하반기 드라마 중 처음으로 전국, 수도권 시청률 모두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하며 ‘월화 왕좌’를 굳건히 하고 있다. 무엇보다 신혜선(우서리 역)-양세종(공우진 역)-안효섭(유찬 역)의 삼각로맨스가 꽃피기 시작함에 따라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안방극장에 핑크빛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신혜선을 향해 직진하고 있는 두 남자 양세종-안효섭을 향한 반응 역시 뜨겁다. 양세종-안효섭이 서로 각자의 매력으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기 때문.

       

      양세종은 열일곱에 생긴 트라우마로 마음의 성장을 멈춘 채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서른 살의 무대디자이너 공우진으로 분해, 극 초반 시크한 매력과 모성본능을 자극하는 소년미를 동시에 뿜어내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신혜선의 존재로 인해 차단막이 무장해제 되면서 매회 새로운 매력이 봇물 터지듯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열일곱 시절로 돌아간 듯 귀여운 질투와 서툰 감정표현은 광대 승천을 유발할 정도. 더욱이 신혜선의 눈물을 대신 닦아주거나(12회), 갈 곳을 잃은 신혜선에게 “그냥 우리 집에 계속 있었으면 좋겠다고요. 같이”라며 붙잡는(16회) 등, 다정하면서도 박력 있는 모습으로 여심을 요동치게 만들며 차세대 로코킹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한편 안효섭은 조정부의 에이스이자 19살 ‘따고딩(따뜻한 고등학생)’ 유찬 역을 맡아 누나팬 몰이를 유감없이 하고 있는 중이다. 안효섭은 밝고 긍정적이며 건강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도 정화시키고 있다. 또한 길쭉길쭉하고 탄탄한 피지컬과 천진난만하고 여린 심성의 ‘갭차이’는 여심을 사로잡는 킬링 포인트. 또한 술 취한 신혜선의 귀갓길을 말없이 지켜준다(11회)든지, 지친 신혜선을 위해 힘든 몸을 숨기고 리어카 드라이브를 시켜주는(14회) ‘키다리 연하남’의 모습은 신혜선을 향한 부러움을 자아낼 정도다. 뿐만 아니라 신혜선을 향한 짝사랑에 가슴앓이 하는 안효섭의 가슴 짠한 눈물(16회)은 빠지면 답도 없다는 ‘서브병’을 유발할 정도였다.

       

      이처럼 양세종-안효섭은 막상막하의 매력으로 월, 화요일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이고 있다. 이에 신혜선-양세종-안효섭의 삼각로맨스가 무르익어가면서 두 남자가 또 모습으로 ‘심쿵’을 유발할지 기대감이 고조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중계 관계로 20일 결방하며, 21일 밤 10시 30분에 17-18회가 방송된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