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8-17 16:16:38, 수정 2018-08-17 16:17:01

    추신수, 팀 역전에 기여…출루기록도 8경기로 늘려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팀 역전에 기여하며 출루 기록도 연속 8경기로 늘렸다.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앨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 경기에 1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추신수는 4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 1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79를 유지했다.

       

      팀은 초반부터 끌려갔다. 0-5로 뒤지던 1회말 첫 타석에서 추신수는 상대 선발 투수 타일러 콜을 공략했지만 평범한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이어 3-6이던 2회말 1사 2,3루 득점권 기회에서 투수 땅볼로 물러나며 타점을 기록하는 데 실패했다. 이어 4회말 2사 1루에서 삼진을 당하며 기회를 좀처럼 살리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부 집중력이 살아났다. 7회말 1사 상황 2루타를 쳤다. 이어 오도어의 땅볼로 3루까지 갈 수 있었지만 엘비스 앤드루스가 아웃되며 홈 입성에는 실패했다.

       

      결국 승부처에서 일을 냈다. 팀이 5-6까지 쫓아간 8회말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출루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후 텍사스는 안타와 상대의 폭투가 나오며 8-6으로 역전했다.

       

      54승69패가 된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고 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