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31 18:37:40, 수정 2018-07-31 18:37:40

    [SW신곡] 빅스 레오의 치명적인 유혹 ‘터치 앤 스케치’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왜 이제야 솔로로 나섰을까. 빅스의 메인보컬이자 마성남 레오가 데뷔 7년 만에 홀로서기에 나섰다. 이제는 빅스 레오가 아닌 솔로 아티스트 레오로, 매력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관능적인 섹시미로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냈다.

      31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레오의 솔로 데뷔앨범 '캔버스(CANVAS)'. 예술가가 자신의 작품을 캔버스에 하나하나 담아내듯 작사·작곡를 비롯해 앨범 전반에 참여해 레오의 색깔을 풍부하게 담아낸 앨범이다.

      타이틀곡은 '터치 앤 스케치(Touch & Sketch)'다. 그루비한 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고혹적이고 섬세한 사운드의 곡으로, 레오가 직접 작사한 이중적인 ‘Touch’의 의미를 감각 있게 풀어낸 가사가 돋보였다.

      베일 벗은 '터치 앤 스케치'는 레오 그 자체였다. 첫 소절만 들어도 '레오'가 절로 떠오를 만큼, 레오의 고혹적인 보컬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부드러우면서도 날카로운 레오의 아우라가 멜로디 전반에 묻어났고, 강약을 조절한 레오의 리드미컬한 보컬이 절묘한 어울림을 선사했다. 마치 한 편의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것처럼 기승전결이 뚜렷하게 드러났다.

      장르적으로도 레오는 트렌디한 느낌을 잘 담아냈다. 처음엔 왜 발라드가 아닐까 의문이 들었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그루비한 비트가 레오에게 딱 맞는 색깔임을 보란듯이 증명했다. 그러면서 레오는 앨범에 수록된 곡들을 통해 다양한 장르에 도전, 폭넓은 스펙트럼을 음악으로 증명했다.

      뿐만 아니다. 레오의 숨결이 가득 담긴 감각적인 노랫말도 감상포인트. '감각적인 / 섬세하게 touch / 정교하게 스케치 / 네게 모든 집중을' '내 손이 닿으면 / 향기가 피어나 / 한 번도 없겠지 / 지금 네가 느낀 sense' 등 디테일한 요소까지 놓치지 않은 레오의 고민과 노력이 잘 묻어났다. 31일 오후 6시 공개.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젤리피쉬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