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29 17:20:03, 수정 2018-07-29 17:20:03

    [SW이슈] 마스크 치빈, 이틀전 폭행 신호 보냈다 “몸 떨리고 소름끼쳐”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그룹 마스크 멤버간 진실 싸움이 과열되는 양산이다. 이 가운데 멤버 치빈이 팀 탈퇴 멤버 에이스에게 폭행을 당한 듯한 내용의 글을 올렸다.
      26일 마스크 치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죄는 지었지만 도피는 하고싶다 이건가 보네요. 그날 저에게 입혔던 몸의 상처 마음의 상처 전혀 사과할 생각이 없나봐요 형”이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치빈은 “밤에 불 끄고 누우면 그날이 생각나고 아직도 거울을 보면 얼굴에 남아있는 상처 아무 것도 아닌 거라 지난일이라 생각하지 말아요”라며 “그날을 잊을 수가 없죠. 뚝뚝 흐르던 내 피를 보고 비 맞으며 주저앉아 울부짖던 그날을”이라고 폭행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특히 치빈은 “형만 제가 팔로우를 끊었잖아요. 이유가 뭐냐구요? 아무렇지 않게 게시물을 올릴 걸 생각하면 온몸이 떨리고 소름이 끼쳐서 그랬어요. 제 글 보고 있을 거라 생각해요”라고 적으며 팀 멤버에게 폭행을 당한 듯한 암시를 했다.

      한편 그룹 마스크는 지난 2016년 데뷔한 8인조 보이그룹으로 우수, 이륙, 에이스, 희재, 도은, 이레, 치빈, 문봉으로 구성되어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