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28 10:40:12, 수정 2018-07-28 10:40:12

    한국배구연맹, 조직 개편 통해 대대적인 쇄신 나섰다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조직 개편을 통한 대대적인 쇄신에 나섰다.

      배구협회는 현 집행부 출범 2년차를 맞아 조직분위기를 쇄신하고 지속적인 프로배구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새 시즌을 맞이한다.

      우선 경기운영 및 심판업무의 One Team, One Voice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현재 분리 운영되고 있는 경기운영위원회와 심판위원회를 경기운영위원회로 통합, One Top 체제를 구축했다.

      경기운영위원회 산하에는 경기운영실과 심판실을 두어 독립성과 전문성을 최대한 살리되, 그동안 분리되어 있던 경기감독관과 심판감독관을 경기운영실로 통합하여 하나의 팀으로 개편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높이도록 했다. 아울러 심판실에는 심판요원만 배치하여 일체감을 조성하고 소통을 강화할 수 있도록 했다.

      초대 경기운영위원장에는 한국인 최초 FIVB 국제심판으로 활동하였고, 대한배구협회 부회장,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을 역임한 조영호씨를 임명했다. 경기운영실장에는 문용관씨를, 심판실장에는 김영일씨를 각각 임명했다.

      사무국 조직의 경우 그동안 총장-사무국장의 획일적 체제에서 수반되는 조직의 경직성을 해소하고, 보다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조직으로 나아가기 위해 총장 산하에 사무1차장과 사무2차장을 두기로 했다. 사무1차장은 경영관리와 홍보 및 마케팅 부문을, 사무2차장은 경기운영과 제도개선 부문을 전담케 하여 조직의 전문성을 살리되 책임체제를 구현하고 조직의 활력을 불어 넣는데 역점을 두었다.

      프로배구 붐 조성을 극대화 하고, 연맹과 구단의 수익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현행 홍보마케팅팀을 홍보팀과 마케팅팀을 분리 개편하고 마케팅 전문인력을 영입할 계획이다. 앞으로 이들 팀은 각 구단과 유기적인 공조를 통해 상생 홍보, 상생 마케팅 기반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배구연맹은 조직개편과 더불어 성공적인 리그운영과 지속적인 프로배구 발전을 위해 팬들과의 소통, 통합워크샵, 제도개선위원회 등을 통해 건설적인 제안들을 수렴하고 이를 차기 시즌에 적용할 수 있도록 현재 구체화 작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

      jkim@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