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27 12:15:59, 수정 2018-07-27 12:15:58

    일본 라쿠텐, 벤치마킹 위해 SK 내방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일본 프로야구단 ‘라쿠텐 골든이글스’가 SK와 26일 벤치마킹을 위해 SK를 내방했다.

      ‘라쿠텐 골든이글스’는 지난 2005년 일본 프로야구 12개 구단 중 가장 마지막에 창단된 신생 구단이지만, 2013년 일본시리즈 우승에 이어 2017년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뤄내는 등 탄탄하게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으며 팬들을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 및 지역 밀착 활동으로도 유명하다.

      ‘라쿠텐 골든이글스’는 지난해에도 인천SK행복드림구장을 방문하여 마케팅 파트 중에서도 특히 응원 문화에 대해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하여, 일본 구단 중에서는 드물게 홈구장인 라쿠텐 세이메이 파크 미야기에 응원존을 설치, 운영하고 있다.

      올해에는 오오이시 사업본부장을 비롯한 응원 및 팬 서비스 담당자 4명이 SK를 찾았다. SK에서는 맹민호 고객가치혁신팀장을 비롯한 사업본부 관계자들이 이들을 맞았으며, 가장 먼저 SK 사무실에서 양 구단 사업 및 마케팅 등과 관련된 다양한 의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SK는 라쿠텐 관계자들에게 마케팅 인사이트를 제공하기 위해 인천SK행복드림구장 곳곳을 함께 둘러봤다.

      ‘라쿠텐 골든이글스’ 관계자들은 특히 어린이들을 위한 시설물에 관심이 높았으며, 이에 따라 어린이팬들이 애니메이션 캐릭터들과 잘 지낼 수 있는 ‘3루 키즈존’, 킥보드 등 놀이시설을 즐길 수 있는 ‘타요 키즈 카페’, 자유롭게 캐치볼을 할 수 있는 ‘캐치볼존’ 등을 중심으로 투어가 진행됐다.

      이밖에도 오오이시 사업본부장 일행은 초대형 전광판 ‘빅보드’,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야구를 즐길 수 있는 ‘바비큐존’, 꽃길을 모티브로 한 ‘스포츠아트 갤러리’ 등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한편 SK는 지난 17일 대만 프로야구단 ‘라미고 몽키스’와도 교류한 바 있다. 향후 라쿠텐 골든이글스와는 공동 이벤트 콘텐츠를 실시하는 등 양 구단이 다양한 아이디어를 더해 팬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