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19 14:21:30, 수정 2018-07-20 15:21:46

    “나태해졌다”, “거짓말에 충격”… 민유라·­겜린, 팀 해체 선언

    •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겜린이 나태해졌다.” “민유라 거짓말에 충격받았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감동으로 물들였던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민유라(23)-알렉산더 겜린(25)조가 해체했다. 해체 과정에서 두 선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서로에 대한 비난글을 올려 진흙탕 싸움이 될 분위기다.

      먼저 겜린은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민유라의 결정으로 지난 3년간의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 2022 베이징 올림픽까지 출전하려 했지만, 함께 활동하지 못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민유라는 19일 자신의 SNS에 “최근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서 지난 2개월 동안 코치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다”면서 “그때마다 겜린은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지지난주까지 사전연습 없이 링크에 들어왔고, 여러 사람들이 이렇게 연습하다간 또 사고가 생길 수 있으니 겜린이 준비가 될 때까지 연습을 중단하자고 했다. 그렇지만 아직 변화가 없다. 며칠간 스케이팅을 하지 않고 있다”고 폭로했다.

      앞서 민유라-겜린은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한국으로 귀화한 후 아이스댄스에서 아리랑 연기를 선보여 팬들을 감동에 젖게 한 바 있다. 평창올림픽 직후 금전적인 문제를 겪는 것으로 알려지자 후원 펀드를 통해 전국 각지에서 총 12만4340달러(약 1억4000만원)의 후원금이 전달되기도 했다.

      그런데 이 펀드도 두 사람의 사이를 갈라 놓은 원인 중 하나로 보인다. 민유라는 “후원 펀드는 겜린 부모님이 시작한 것이라 펀드는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가지고 있다.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알지 못 한다”고 말했고, 이에 겜린은 “민유라와 그의 부모님의 비열한 행동에 충격을 받았다. 민유라가 주장한 내용은 모두 거짓말이며 그것을 증명할 증거도 있다”고 주장했다.

      논란은 한동안 꺼지지 않을 전망이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