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19 11:22:44, 수정 2018-07-19 11:22:44

    ‘MY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 2018’ 포토콜 진행

    오지현 “샷 감 돌아오고 있어 고무적”
    • [스포츠월드=강민영 선임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MY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 2018’(총상금 6억원, 우승상금 1억2000만원) 공식 포토콜이 19일 경기도 여주 솔모로CC(파72)에서 진행됐다.

      이날 포토콜 행사에는 이정은6, 오지현, 조정민, 최혜진 등의 선수가 참석했다.

      디펜딩 챔피언 이정은6(22)은 올 시즌 들어선 아직 우승맛을 보지 못했다. 지난 시즌 4승을 기록하며 전관왕을 기록한 그는 한국과 미국, 일본을 오가며 왕성히 활동 중이지만 성적은 기대에 못미치고 있다. 이정은6가 타이틀 방어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오지현(22)은 올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기아자동차 제32회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대상포인트, 상금순위 1위로 도약했다. 하지만 우승 이후 2개 대회에서 컷 통과에 실패하며 대상포인트 1위 자리를 최혜진에 내줬다. 오지현의 샷 감이 다시 불붙을지 관심거리다.

      오지현은 “샷 감이 아직 우승할 때처럼 좋지는 않지만 점점 돌아오고 있어서 고무적이다. 이번 대회가 상반기의 마지막 대회인 만큼 스스로 만족할만한 성적으로 마무리해 기분 좋게 하반기를 준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선전을 다짐했다.

      mykang@sportsworldi.com

      최혜진,이정은6,조정민,오지현(왼쪽부터)이 MY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 2018 공식 포토콜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KLPGA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