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7-15 23:28:12, 수정 2018-07-15 23:24:57

    [프랑스 크로아티아] 월드컵 결승 ‘최고의 MF’는?… 포그바 vs 모드리치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프랑스와 크로아티아가 월드컵 결승에서 격돌한다. 키워드는 중앙 미드필더 맞대결이며, 주인공은 프랑스의 폴 포그바와 크로아티아의 루카 모드리치이다.

      프랑스와 크로아티아는 16일 0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격돌한다.

      프랑스는 199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이후 20년 만에 정상 탈환에 도전한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사상 첫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 크로아티아는 결승 진출 만으로도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월드컵 결승 맞대결인 만큼 최정예 멤버를 가동한다. 디디에 데샹 프랑스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날 4-2-3-1 전술을 내세웠다. 최전방 공격수에 올리비에 지루를 배치했다. 이어 공격 2선에는 킬리안 음바페, 앙트안 그리즈만, 블레이즈 마투이디가 포진했다. 프랑스의 척추는 폴 포그바와 은골로 캉테가 세웠다. 포백에는 루카스 에르난데스, 라파엘 바란, 사무엘 움티티, 벤자민 파바드가 나란히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이에 맞서는 즐라트코 다리치 크로아티아 감독은 역시 4-2-3-1 전술로 맞불을 놨다. 결승 진출을이끈 4강전 결승골의 주인공 마리오 만주키치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공격 2선에는 이반 페리시치, 루카 모드리치, 안테 레비치가 나섰다. 중원에는 마르첼로 브로조비치, 이반 라키티치가 배치됐다. 포백에는 이반 스트리니치, 도마고이 비다, 데얀 로브렌, 시메 브르살리코가 나란히 자리잡았다. 수문장은 다니엘 수바시치의 몫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스포츠 전문 매체 유로스포츠 홈페이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