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6-29 13:00:00, 수정 2018-06-29 00:35:45

    [SW 러시아 이슈] 한국 축구는 혁명적 변화가 필요하다

    • [스포츠월드=카잔(러시아) 권영준 기자] “한국 축구가 발전하는 만큼 세계 축구도 발전하고 있다. 이 속도로는 절대 세계 축구를 따라잡을 수 없다. 혁명적인 발전이 필요하다. 피와 살을 깎아야 한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여정이 모두 끝났다. 지난 27일(이하 한국시간) 세계 최강 독일을 상대로 투혼을 펼친 끝에 김영권(광저우 헝다)과 손흥민(토트넘)의 후반 추가시간 연속골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지난 18일 스웨덴(0-1 패), 23일 멕시코(1-2 패)전에서 잇달아 패해 고개를 숙였던 대표팀은 비록 16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유종의 미를 거뒀다.

      분명 한국 축구는 이번 월드컵을 통해서 독일을 꺾으며 큰 족적을 남겼지만 그만큼 숙제도 남겼다. 준비 부족에 따른 전술 완성도의 결여, 선수단의 부족한 체력, 개인 기술 결핍, 일부 선수에 대한 지나친 의존도까지 나열하자면 끝이 없다. 더 큰 문제는 이미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실패를 경험하면서 과제로 남겨뒀던 부분이다. 4년간 한국 축구는 정체됐고 발전하지 못했다는 방증이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어떻게 혁신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좋은 지도자를 발굴해 육성하고 이들이 유소년 선수의 성장을 도모하며 K리그의 질적 향상을 이끌어야 한다”며 “이러한 선순환 구조가 유기적으로 돌아가도 발전하는 데 10년이 걸린다. 그런데 한국 축구는 이를 알면서도 시도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지성 SBS 해설위원도 “한국 축구는 ‘보여주기식’에서 벗어나 우리의 인프라와 노력을 점검해보고 시스템부터 근본적으로 개선하지 않으면 4년 후에도 이러한 패배는 거듭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독일을 이겼다. 한국 축구는 할 수 있는데, 못했던 것 뿐”이라며 “축구협회는 대회가 끝난 뒤 처음부터 다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설위원이기 이전에 한국 축구의 레전드인 세 사람은 한목소리로 “우리가 발전하는 만큼 세계 축구도 발전한다. 같은 속도로 발전하면 결국 영영 따라잡을 수 없다”며 “혁신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혁신을 위해서는 구조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한국 축구는 지도자와 유소년 육성 체제가 주먹구구식이다. 성적 위주의 풍토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학원 축구와 클럽 축구의 사이에서 밥그릇 싸움에 정신없다. 협회는 양측의 눈치를 보며 시스템을 개혁하지 못하고 있다.

      지도자 육성도 마찬가지다. 질적 육성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없다. 지도자와 유소년 선수의 발전이 더뎌 K리그의 기량 저하로 이어진다. 조금이라도 특별한 선수는 자금력을 지닌 해외 구단으로 이적하면서 K리그 경쟁력은 더 떨어진다. 악순환의 반복이다.

      단순한 변화로는 희망을 되살릴 수 없다. 과감하고 단호한 혁신적 변화가 필요하다. 박지성 해설위원의 말처럼 모든 축구인이 뼈와 살을 깎는 노력을 해야 한다. 이것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4년 뒤 한국 축구는 똑같은 패착에 빠져 그라운드의 선수들만 눈물을 흘리고 있을 것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김용학 기자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