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6-18 12:55:59, 수정 2018-06-18 12:55:58

    '끝내기 홈런' NC 김성욱, 기초수급 대상 할머니에게 무릎수술 후원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할머니 쾌차하세요.” 병상에 누운 할머니는 “고맙데이, 고맙데이” 하며 젊은이의 굵은 손을 꼭 잡았다.

      NC의 외야수 김성욱은 지난 15일 창원 무룹병원을 찾았다. 올해 자신의 끝내기 홈런(4월3일 창원 삼성전 연장10회)으로 적립된 무릎수술 후원으로 새 삶을 찾은 할머니를 만나기 위해서였다. 기초수급대상자인 할머니는 김성욱의 후원으로 양쪽 무릎에 인공관절 전치환술을 받았다.

      창원에 사는 이 할머니는 젊은 시절 거친 바닷일부터 온갖 궂은 일로 두 무릎 연골이 모두 닳아 수년 전부터 움직이지도 못하는 상태였다.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수술은 꿈도 꾸지 못해 “감옥살이가 따로 없다”던 할머니. 명진노인통합지원센터의 김민정 사회복지사를 만나면서 이 할머니에게 빛이 찾아왔다. 김 사회복지사는 할머니의 딱한 사정을 해결할 방법을 찾다 자신이 응원하는 NC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무릎수술이 가능하다는 내용을 알고 구단 홈페이지에 사연을 올렸다.

      여기에 해당 협약기관인 무룹병원 정운화 병원장의 결단이 보태지면서 할머니의 수술일정이 빠르게 잡혔다. 정 병원장은 “수술이 급한 어르신이어서 시즌 마치고 수혜자를 찾는 절차를 생략했다. 6월1일, 8일 두차례 실시한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쳐 지금은 정상 회복 중”이라고 설명했다. 할머니의 어려운 처지와 두 무릎의 상태를 파악한 정 병원장은 당초 예정된 한쪽 무릎수술 후원이 아닌, 양쪽 무릎을 모두 지원했다.

      무룹병원은 지난 2013년부터 NC 선수단의 관절부상을 관리하고 경기 중 응급의료를 지원해 오고 있다. 또한 ‘홈경기 끝내기 승리’ 기록만큼 무릎수술을 무상 지원하는 사회공헌 활동도 함께 벌이고 있다.

      김민정 사회복지사는 “그동안 도움이 필요해도 후원처를 찾지 못해 힘들었다. NC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알게 돼 사연을 보냈다. 덕분에 필요한 곳에 꼭 맞는 도움의 손길을 전하게 돼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