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6-17 18:21:36, 수정 2018-06-17 18:14:47

    '목말랐던 첫 승' 김호철호, 홈에서 중국 완파

    •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김호철호가 드디어 첫 승을 올렸다.

      김 감독이 이끄는 남자 배구대표팀이 1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8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서울시리즈 마지막 경기에서 중국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0(25-21, 25-21, 25-22)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문성민(현대캐피탈)과 정지석(대한항공)이 각각 20점과 18점을 올리며 공격을 지휘했고, 센터 김재휘(현대캐피탈)도 블로킹 4개 포함 8점을 올렸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11전 전패를 당하다 드디어 첫 승을 신고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16개국 중 가장 늦게 첫승을 거둔 셈. 김호철호는 1승11패로 승점 5를 기록했다.

      한국은 1세트 20-18에서 황택의의 서브 에이스로 점수 차를 벌린 뒤 김재휘의 연속 블로킹으로 기분 좋게 마무리 지었다. 2세트도 기세를 이어갔다. 공격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22-15까지 격차를 벌렸고 문성민이 3연속 득점을 올리며 포효했다. 마지막이 될 수 있는 3세트. 선수들은 긴장한 탓인지 중국에 잠시 리드를 내주기 했지만 이내 송명근(OK저축은행)의 연속 공격과 김재휘의 블로킹, 정지석의 득점으로 리드를 찾아왔다. 21-20에선 문성민의 공격이 성공해 한숨을 돌렸고 24-22에서 정지석의 시간차 공격으로 승리를 차지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