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6-04 09:31:35, 수정 2018-06-04 09:31:34

    [카드뉴스]"우리 개는 안 짖어요"… 여름철 더 심해지는 층견(犬)소음


    • 반려견 1000만 시대. 사람이 내는 소음만큼 반려동물이 내는 소음도 무시할 수 없는 시대입니다. 다섯 집에 한 집 꼴로 반려동물을 키우다 보니 그만큼 개 짖는 소리, 고양이 우는 소리로 빚어지는 갈등도 많아졌는데요. 누군가에겐 사랑스런 소통이 또 다른 누군가에겐 견딜 수 없는 소음이 되는 현실을 짚어 보았습니다. 



      서혜진‧양혜정 기자  hyjin77@segye.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