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5-14 16:49:30, 수정 2018-05-14 16:49:29

    흥국생명, 김세영·김미연 FA 영입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2018∼19시즌 V리그 우승을 위한 포석을 마련했다. 흥국생명은 14일 2018년 FA 시장 최대어로 꼽힌 김세영(38·190cm, 전 현대건설), 김미연(26·177cm, 전 IBK)을 전격 영입했다.

      흥국생명은 “나를 필요로 하는 팀에서 다시 한번 우승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힌 김세영과 연봉 1억 5000만원(1년)에 계약을 맺었다.

      또 IBK 기업은행에서 안정적인 리시브를 바탕으로 2016∼17 챔프전 우승을 경험한 레프트 김미연도 연봉 1억 5000만원(1년)에 흥국생명과 도장을 찍었다.

      박미희 감독은 "팀에 꼭 필요한 두 선수를 모두 영입하게 되어 기쁘다.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이적한 김세영, 김미연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OSEN 김세영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