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3-04 09:47:18, 수정 2018-03-04 09:47:18

    정운찬 KBO 총재, NPB-CPBL-ABL 커미셔너와 첫 회동

    •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정운찬 KBO 총재가 지난 3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일본 NPB 사이토 아츠시, 대만 CPBL 우즈양, 호주 ABL 데이비드 하인즈 커미셔너와 첫 만남을 가지고 범 아시아 프로야구 리그의 발전적 협력 관계 강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4개국 프로야구 리그 커미셔너들은 처음으로 함께 모인 이 자리에서 아시아 야구 발전을 위해 향후 각 리그 간 정보 교환과 지원을 적극적으로 해주기로 했다.

      정 총재는 커미셔너 회동에 이어 나고야돔에서 펼쳐진 일본 사무라이 재팬 대표팀과 호주 대표팀의 평가전을 관전했다.

      정 총재는 이 자리에서 일본 대표팀 전력 분석과 한국 대표 선수 후보들의 오키나와 미야자키 캠프 훈련 상황과 컨디션 점검을 위해 현장에 온 선동열 국가대표팀 전임 감독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을 위해 국가대표팀 구성과 지원, 전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KBO 제공. 사진 왼쪽부터 NPB 사토시 아츠시, KBO 정운찬, ABL 데이비드 하인즈, CPBL 우즈양 커미셔너가 3일 나고야돔에서 상호간 협력을 약속하는 모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