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2-18 15:54:33, 수정 2018-02-18 16:00:15

    고진영, LPGA 신인 데뷔 무대에서 67년 만에 우승 진기록…와이어투와이어 우승

    • [스포츠월드=배병만 선임기자] ‘슈퍼루키’ 고진영(23, 하이트진로)이 LPGA 데뷔 무대에서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그것도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이며 LPGA 투어 67년만에 신인 데뷔무대 우승이란 진기록을 세웠다.

      고진영은 18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골프클럽(파72/6599야드)에서 열린 2018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두 번째 대회인 ‘ISPS 한다 호주 여자오픈’의 최종 4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최종 14언더파 274타로 1위에 올랐다.

      4라운드 출발할 때부터 4타차 단독 선두로 시작한 고진영은 스타트부터 좋았다. 1번과 2번 두 개의 파5홀에서 안정된 샷과 퍼팅감을 보이며 연속 버디를 성공시켜 초반부터 13언더파로 2위에 무려 6타나 앞섰다.

      고진영의 경쟁상대는 한국의 ‘슈퍼신인’ 최혜진(19, 롯데)이었다. 고진영은 연속버디로 데뷔전 우승이란 영광을 눈앞에 두는 듯 했으나 3번과 7번홀에서 보기를 범한 사이 최혜진(19, 롯데)이 7번홀까지 3개의 버디를 기록해 2타차로 간격이 좁아졌다. 보기와 버디면 동타를 이룰 수 있는 상황. 전반 9번홀에서는 둘다 버디를 낚았다.

      후반에서는 고진영이 13번 파4홀에서 버디를 낚아 3타차로 차이를 벌렸으나 최혜진이 16번홀에서 버디를 추가해 역시 2타차여서 마음을 놓을 수 없었다. 하지만 고진영은 17번홀에서 버디를 침착하게 성공시켜 다시 3타차로 벌려 우승의 안정권을 확보했다.

      고진영의 이번 데뷔 첫 우승은 여러모로 의미가 있어 올시즌 ‘고진영 돌풍’을 예고했다.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7언더파 65-69-71-69타로 줄곧 선두를 차지한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이란 완벽한 승리였다. 또 신인으로서 데뷔전에서 우승한 것은 지난 1951년 LPGA투어 이스턴 오픈에서 베벌리 핸슨(미국) 이후 67년 만에 기록이다.

      고진영은 “많이 긴장했다. 이번 주는 사실 예선통과, 그리고 즐기는 게 목표였다.”며 “우승해 너무 기쁘다. 팬들과 자원봉사자, 후원사 등 관계자들에 감사한다”며 우승소감을 영어로 말하기도 했다.

      고진영은 지난해 10월 한국에서 열린 KEB하나은행챔피언십을 제패해 'LPGA투어 직행 티켓'을 확보해 올해 LPGA 무대에 본격 진출했고 미국 LPGA는 가장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기도 했다.

      고진영은 데뷔전에 앞서 “올해 목표는 1승과 신인왕이며 그리고 영어로 우승 인터뷰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혜진은 이날 5타를 줄여 최종 11언더파 277타로 단독 2위에 올라 역시 ‘무서운 신인’임을 알렸고 세계랭킹 3위 한국의 유소연(28, 메디힐), 신지애(30,스리본드), 유선영(32, JDX)이 최종 6언더파 282타로 공동 7위에 랭크됐다. 

      man@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