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1-29 21:03:18, 수정 2018-01-29 21:19:14

    서지현 검사, '뉴스룸' 직접 나왔다…"피해자분들 당신들은 잘못 없다"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법무부 검사에게 성추행 및 인사상 불이익을 당했다고 주장했던 한 여성 검사가 29일 JTBC ‘뉴스룸’에 직접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서지현 검사는 “서울북부지검에서 2010년에 성추행을 당했다”며 입을 열었다. 서 검사는 오늘 건강상의 문제로 출근을 하지 못했지만 이날 방송에서 “사실 글을 올리 때까지 많이 고민했다. 그러나 피해자가 직접 나가서 이야기를 해야만 진실성에 무게를 줄 수 있다고 이야기를 들어 용기를 얻고 나오게 됐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서 검사는 “성폭력 피해를 입었음에도 8년이라는 시간 동안 내가 무언가를 잘못했기 때문에 이런 일을 당한 것은 아닌가. 불명예스러운 일을 당했구나라는 자책감에 괴로움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범죄 피해자분들 성폭력 피해자분들께 결코 당신의 잘못이 아니라는 것을 이야기 해주기 위해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서 검사는 29일 오전 검찰 인트라넷인 이프로스(e-Pros)에 “2010년 10월30일 한 장례식장에서 법무부 장관을 수행하고 온 당시 간부 A 모 검사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 공공연한 곳에서 갑자기 당한 일로 모욕감과 수치심이 이루 말할 수 없었다”며 폭로글을 올린 것. 서 검사는 당시 사과를 받기로 약속 받았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사과 및 연락을 받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 검사는 “여전히 떠올리기 힘든 기억이다. 옆자리에서 허리를 감싸안고 엉덩이를 쓰다듬는 행위를 상당 시간 동안 했다”고 당시 피해 순간을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사건 이후 서 검사는 2014년 사무감사에서 검찰총장 경고를 받았고 2015년 지방 발령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JTBC 방송화면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