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1-18 14:34:26, 수정 2018-01-18 14:34:25

    오인표, 오스트리아 진출… 울산 현대, '기대주' 유럽 임대 시스템 박차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울산 현대 유망주 오인표와 홍현석이 유럽클럽으로 임대 이적한다. 오인표는 오스트리아 1부 클럽 LASK린츠와 계약을 마무리 했으며, 홍현석은 독일 3부 클럽인 Spvgg 운터하잉과 메디컬테스트 등 마지막 절차만을 남겨두고 있다.

      오인표는 구단 산하 유소년팀 현대고 출신으로 지난 2015년 고등학교 3학년 당시 출전했던 전국고교축구선수권 결승전 활약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당시 현대고는 광양제철고에게 전반에만 0-3으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으나, 후반전 오인표가 해트트릭을 하며 4-3 대역전 우승을 이끌었다. 오인표는 구단의 단계별 유소년 시스템 속에 성균관대에 진학해서도 지속적인 관리를 받아왔다. 지난 2년간 R리그 14경기에 출전해 3골을 기록하는 등 구단으로부터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번에 오인표가 임대 가는 LASK 린츠는 오스트리아 1부에 소속되어 있으며 18/19시즌 20라운드 현재 리그 5위를 기록하고 있다. 2001년에는 강철(現 FC서울 코치), 최성용(現 수원삼성 코치)이 린츠에서 활약했었다.

      현대고를 졸업한 홍현석은 독일 3부 리그에 소속되어있는 Spvgg 운터하잉과 임대협상 중이다. 현재 홍현석은 메디컬테스트 등 마지막 계약 절차만을 남겨두고 있다. 중앙미드필더 홍현석은 창의적인 플레이로 중원을 지휘하며 지난해 현대고의 6개 대회 우승에 공헌했다.

      울산 측은 “최근 김현우와 김규형이 크로아티아 명문클럽 ‘디나모 자그레브’로 임대 간 것과 같은 일환”이라며 “두 선수의 성장을 지원하는 한편, 임대복귀 후 프로팀 전력에 보다 보탬이 될 수 있게끔 이번 해외클럽 임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울산은 앞으로도 유망주들의 해외클럽 임대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구단과 선수 모두가 Win-win이 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킬 예정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