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2-02 08:51:49, 수정 2017-12-02 08:51:49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이틀연속 부활의 샷 뽐내다.

    •  

      [
      스포츠월드 =배병만 기자 ] '돌아온 골프황제 ' 타이거 우즈 (42·미국 )가 부활했다 . 기량을 회복한 분위기다 .
       
      우즈는 122(한국시간 ) 바하마의 알바니골프장 (727302야드 )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 (PGA)투어 특급이벤트인 히어로 월드챌린지 ’(총상금 350만 달러 )의 둘째날 4언더파를 휘둘렀다 .
       
      첫날 3언더파의 활약을 더해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로 디펜딩챔피언 마쓰야마 히데키 (일본 )를 비롯 리키 파울러 (미국 ) 4명과 함께 공동 5위로 올라 우숭경쟁까지 나섰다 . 미국의 찰리 호프먼이 12언더파 132타로 3타 차 선두를 달렸고 조던 스피스 (이상 미국 )와 토미 플릿우드 (잉글랜드 )가 공동 2(9언더파 135)에 랭크됐다 . 우즈는 선두와 5타차로 우승까지 내다볼 수 있게 됐다 .
       
      우즈는 이날 3타 차 공동 8위에서 출발해 이글 1개와 버디 4, 보기 2개를 묶었다 . 1번홀 (4) 버디를 낚아 역시 순조롭게 출발한데 이어 3~4번홀 연속버디에 성공했고 9번홀 (5)에서는 이글마저 성공시켰다 . 전반에만 무려 5언더파를 몰아치는 빼어난 활약을 보였다 ,
       
      후반에는 11번홀 (4) 버디로 상승세를 이어가다 12, 18번홀에서 보기를 적어낸 것이 아쉬웠다 . 무려 9개월 만에 치른 복귀전에서 기량회복은 물론 지난 2013년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우승 이후 4년여만에 우승마저 노릴 수 있게 됐다 . 이 대회 결과 현재 세계랭킹 1193위에서 얼마나 끌어올릴지도 궁금하다 .
       
      우즈는 이날 인터 뷰에서 오늘 그린 스피드와 하루종일 싸웠다 수술이 성공적이었다는 것을 증명했다 . 이젠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 하지만 나는 아직도 갈 길이 멀다 .”고 덧붙였다 .
       
      호프먼이 무려 버디 12(보기 3)를 쓸어 담으며 9언더파를 몰아쳐 단숨에 리더보드 최상단에 올랐다 . 스피스도 5타를 줄이며 우승 경쟁에 가세했고 , 저스틴 로즈 (잉글랜드 )도 이틀 연속 4언더파를 적어내 4(8언더파 136)에서 역시 우승경쟁에 합류했다 . 저스틴 토머스가 12(5언더파 139), 더스틴 존슨 (이상 미국 )13(4언더파 140)로 주춤했다 . man@sportsworldi.com
       
      사진 =PGA 투어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