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2-01 18:09:06, 수정 2017-12-01 18:09:06

    축구사랑나눔재단-K리그 주장단, 포항 지진피해 복구현장서 봉사활동

    • [스포츠월드=이지은 기자] K리그 각 클럽 주장단이 축구사랑나눔재단과 힘을 모아 경북 포항의 지진 피해 복구현장에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K리그 각 클럽 주장 또는 부주장을 포함한 선수단 15명은 1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학산동의 지진 피해현장에서 사회복지단체 '포항연탄은행', 한동대학교 학생봉사단과 함께 지진 피해 복구활동에 나섰으며 연탄 5천장을 저소득층 지역민들에게 기부했다.

      포항시 북구 학산동 일대는 지난 달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많은 피해를 입었으며, 특히 저소득층 주요 월동 연료인 연탄이 대량 파손된 바 있다. K리그 주장단은 저소득층 가구를 순회하며 새 연탄을 전달하고 파손된 가옥 및 시설을 재정비했다.

      이 날 참석한 포항 스틸러스의 주장 황지수는 “연고지역 클럽의 주장이자 선수로서 우리 팀을 사랑해주는 지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기에 도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비단 포항 선수들 뿐만 아니라, K리그 전 구단의 주장들이 공감대를 형성하여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모이게 되었다.”며 구슬땀을 흘린 소감을 전했다.

      최철순(전북, 부주장), 염기훈(수원, 주장), 이근호(강원, 부주장)와 전북의 미드필더 이재성 등은 국가대표팀 소집기간 중임에도 불구하고 울산의 훈련장에서 시간을 내어 포항으로 이동해 봉사활동에 참석하는 열의를 보이기도 했다.

      봉사활동과 연탄 기부의 재원은 축구사랑나눔재단을 통해 마련됐다. K리그는 지난 2013년 출범 30주년을 맞아 시작한 ‘급여 1% 기부 캠페인’을 지속하고 있다. ‘급여 1% 기부 캠페인’이란 연맹 임직원을 포함한 프로축구단 임직원 및 코칭스태프가 매월 급여의 1%를 기부하는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마련된 기금은 축구사랑나눔재단에 전달해 연중 상시 봉사-기부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봉사활동의은 연중 정례 실시되고 있는 'K리그 주장 간담회'에서 참석한 주장들이 봉사활동의 필요성을 적극 개진하여 실시되었다. K리그 주장단을 비롯 선수, 코칭스태프 및 임직원들은 향후에도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하며 사랑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지역 사회에서 각종 사회공헌활동에 지속적으로 힘쓸 계획이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