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1-21 09:13:40, 수정 2017-11-21 09:13:40

    한일전 앞두고 아카리 vs 박성희 신경전, "오직 KO" vs "그 입 다물라"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오는 25일(토) 안동체육관에서 개최되는 MAX FC11 안동 대회는 한일 국제전 잠정챔피언 1차 방어전에 진행된다. 이번 대회 1차 방어전에 나서는 현 챔피언 '유니온' 아카리(22, 일본GSB)와 도전자 '똑순이' 박성희(22, 목포스타)가 시합을 앞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아카리는 사전 인터뷰에서 "같은 상대와 두 번 싸운다는 것은 내가 인정받지 못했다는 얘기"라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도전자 박성희와 갖는 2차전에서는 확실한 KO 승부를 통해서 두 번 다시 도전할 수 없을 만큼 완벽히 제압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아카리는 "단순히 벨트가 걸려있기 때문이 아니라 나는 늘 테마를 가지고 더 높은 레벨로 오르기 위해 훈련한다"며 "매 시합마다 더욱 진화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도전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박성희와의 시합에 대해서는 "이번 승부는 반드시 KO 승리로 끝내겠다.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위해서는 확실히 쓰러뜨려 줘야 한다"며 필승, 완승의 의지를 표명했다

      "몇 라운드 승부를 예상하냐"는 질문에 아카리는 "3라운드 이내"라며 짧고 강한 어조로 대답했다. 그만큼 이번 대회에서 무조건 KO승을 향한 아카리 의지와 집중력은 상당이 높다.

      이를 조용히 지켜보던 박성희가 입을 열었다. "아카리가 지난 시합에서의 나를 생각하면 크게 당할 것"이라며 "나를 KO 시키겠다고 호언장담하는데 입 조심 하는 게 좋을 거다. 이번 시합은 매 라운드 코너로 돌아가며 점점 작아지는 자신의 모습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승부의 승자는 내년 상반기 중 '간호사파이터' 김효선(39, 인천정우관)과 통합 타이틀전을 벌이게 될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김효선 역시 현장을 찾아 경기를 직접 참관, 미래의 상대와 현장에서 대면한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아카리(왼쪽)과 박성희 MAX FC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