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1-07 17:12:28, 수정 2017-11-07 17:12:27

    인천 서포터스, 전남 직원에 직접 사과… 인천 "재발방지 최선"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최근 불거진 서포터스 폭행 사건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인천 유나이티드 지난 5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7라운드 전남 드래곤즈와의 원정경기 종료 후 서포터즈 2명이 그라운드에 난입하는 등 물의를 빚었다. 이에 인천 구단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전남 구단과 K리그 전체 구성원 그리고 멀리 광양까지 함께 해주신 비상원정대 참가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면서 “향후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구단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인천 구단은 자체적으로 진상 조사를 진행한 다음 지난 전남 원정에서 그라운드 안으로 뛰어든 서포터즈 A씨와 B씨에 대해 앞으로 무기한 홈경기 출입금지를 결정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구단 측은 “해당 서포터즈 A씨와 B씨도 현재 깊이 반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날 인천 구단 서포터즈 대표와 A씨 등은 물리적 행위로 고통을 겪고 있는 전남 관계자를 직접 찾아 진심 어린 사과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인천-전남전 관련 장면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